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디다스, 15년만에 리복 매각…"1조3천억원 추산"

송고시간2021-02-17 02:38

댓글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 스포츠웨어 제조사 아디다스가 산하 리복을 매각하거나 분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라이벌 나이키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리복을 인수한 지 15년만이다.

카스퍼 로스테드 아디다스 CEO[로이터=연합뉴스]

카스퍼 로스테드 아디다스 CEO[로이터=연합뉴스]

아디다스는 16일(현지시간) 리복을 처분하는 절차를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다음달 10일 2020년 실적을 공시하면서 발표할 예정인 5개년 계획의 일환에서다.

아디다스는 올해 1분기부터 리복을 폐지된 사업부문으로 공시할 예정이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리복의 기업가치가 10억유로(약 1조3천400억원)가량 될 것으로 보인다고 추산했다.

카스퍼 로스테드 아디다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에서 "리복과 아디다스는 서로 독립적으로 성장잠재력을 훨씬 잘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디다스는 지난 2006년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둔 리복을 38억달러(약 4조2천억원)에 인수했다. 나이키가 장악해온 미국 시장 공략 강화를 위해서다.

하지만, 이후 실적 부진이 이어지면서 투자자들로부터 매각압박을 받아왔다.

아디다스는 이후 자력으로 미국 시장에서 나이키의 점유율이 떨어지도록 하는 데 성공했다.

2019년 아디다스가 기록한 리복의 장부가액은 2018년의 절반 수준인 8억4천200만유로(1조1천300억원)에 불과했다.

리복의 지난해 3분기 매출은 4억300만달러(약 4천441억원)로 1년 전보다 7% 감소했다. 지난해 2분기 매출이 2억2천800만달러(약 2천512억원)로 1년 전보다 44% 급감한 데 이어서다.

yuls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