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인이 입양 초부터 곳곳에 멍·상처…야위어갔다"(종합)

송고시간2021-02-17 17:52

댓글

어린이집 원장 증언…"사망 당일은 모든 것 포기한 모습"

교사도 "학대 흔적 있었다"…시민들, 양부 차량 둘러싸고 고성

'정인이 양부모' 법정 최고형 선고 요구 시위
'정인이 양부모' 법정 최고형 선고 요구 시위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양부모에게 학대를 당해 숨진 16개월 영아 '정인이 사건'의 증인신문이 열린 17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 앞에서 시민들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내용의 피켓을 들고 있다. 2021.2.17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양부모에게 학대를 당해 숨진 16개월 영아 정인양이 입양 초기부터 지속적인 폭행과 학대를 받아왔다는 증언이 나왔다.

정인양이 다녔던 어린이집 원장인 A씨는 17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양모 장모씨와 양부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정인이가 어린이집에 온 2020년 3월부터 신체 곳곳에서 상처가 발견됐다"고 진술했다.

그는 "처음 입학할 당시만 해도 정인이는 쾌활하고 밝은 아이였다"며 "건강 문제도 없이 연령대에 맞게 잘 성장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입학 이후 정인이의 얼굴과 팔 등에서 멍이나 긁힌 상처 등이 계속 발견됐다"며 "허벅지와 배에 크게 멍이 들었던 적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원장인 A씨가 상처의 원인을 물으면 장씨는 대부분 잘 모르겠다며 답을 피했다고 했다. 허벅지에 난 멍에 대해서는 '베이비 마사지를 하다 멍이 들었다'는 해명을 했다고 A씨는 전했다.

친딸인 언니와 달리 정인양은 7월 말부터 약 두 달간 어린이집에 등원하지 않았다. 장씨는 정인양이 어린이집에 오지 않는 이유를 묻는 증인에게 '코로나19 감염 위험 때문'이라고 답변했다는 것.

A씨는 "두 달 만에 어린이집에 다시 나온 정인이는 몰라보게 변해있었다"며 "아프리카 기아처럼 야위어 있었고 제대로 설 수 없을 정도로 다리도 심하게 떨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의 건강이 염려돼 병원에 데려갔고 소아과 의사 선생님이 학대 신고를 했다"며 "하지만 예상과 달리 정인이는 가정에서 분리 조치 되지 않았고, 오히려 말도 없이 병원에게 데려갔다며 양부모로부터 항의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사망 전날인 2020년 10월 12일 어린이집을 찾은 정인양의 상태는 더욱 심각했다. CCTV에 담긴 정인양은 스스로 움직이지 못할 정도로 기력이 쇠해 있었다. 활발하게 뛰노는 아이들 사이에서 정인양은 내내 교사의 품에 안겨 축 늘어져 있었다.

A씨는 "그날 정인이는 마치 모든 것을 포기한 듯한 모습이었다"며 "좋아하는 과자나 장난감을 줘도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인이의 몸은 말랐는데 유독 배만 볼록 나와 있었고, 머리에는 빨간 멍이 든 상처가 있었다"며 "이유식을 줘도 전혀 먹지 못하고 전부 뱉어냈다"고 진술했다.

정인양은 복부에 가해진 넓고 강한 외력에 따른 췌장 파열 등 복부 손상과 이로 인한 과다출혈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인이' 양부 탑승차량 앞에서 시위하는 시민들
'정인이' 양부 탑승차량 앞에서 시위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2차 공판이 열린 17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양부 안 모 씨가 탄 차량이 나오자 시민들이 양부가 탑승한 차 앞에서 시위하고 있다. 2021.2.17 mon@yna.co.kr

정인양의 학대 징후를 처음 포착한 어린이집 교사 B씨도 재판에서 "정인이는 얼굴과 목 주위에 항상 많은 멍이 있었다"며 "저렇게 크게 멍이 드는 아이들을 본 적이 없어 사진을 찍어 뒀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부모들과 달리 장씨에게서 우는 정인이를 안아주거나 다독여주는 모습을 거의 볼 수가 없었다"며 "학대 신고가 한번 접수된 후에는 첫째만 데리고 먼저 하원 했고, 정인이는 나중에 아빠가 따로 데려갔다"고 증언했다.

이날 재판이 열린 서울남부지법 청사 앞 인도는 양부모에 대한 엄벌을 촉구하는 시민들로 가득 찼다. 이들은 '살인자 양모 무조건 사형', '우리가 정인이 엄마 아빠다'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재판이 끝날 때까지 시위를 이어가던 시민들은 양부가 법원에서 나오자 그가 탄 차량을 둘러싸고 고성을 지르며 법원 경호 인력과 실랑이를 벌였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