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익산 아동학대 부부의 잔혹성…폭행 이후 '멍 없애는 방법' 검색

송고시간2021-02-17 11:49

댓글

범행 은폐하려 거짓 반복…부검 결과 나온 뒤에야 "던졌다" 인정

생후 2주 아들 학대·숨지게 한 부모
생후 2주 아들 학대·숨지게 한 부모

(전주=연합뉴스) 2월 12일 오전 전북 전주시 덕진구 덕진경찰서에서 생후 2주된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부모가 말없이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태어난 지 2주 된 갓난아이를 여러 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부부의 범행 은폐 시도가 경찰 수사로 벗겨졌다.

이들 부부는 아이를 심하게 때린 뒤 병원에 데려가는 대신 '멍 빨리 없애는 방법'을 검색하는가 하면, 경찰과 소방대원에 거짓 진술과 연기를 반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살인 및 아동학대중상해·폭행 혐의로 구속된 부모 A(24·남)씨와 B(22·여)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기법으로 분석했다.

이 과정에서 드러난 부부의 인터넷 포털사이트 검색 기록은 충격적이었다.

이들 부부는 119 구급대에 신고하기 전인 지난 9일 휴대전화로 '멍 빨리 없애는 법'과 경기 용인에서 발생한 이모의 '아동 물고문 사건'을 검색했다.

검색 당시 아이는 분유를 먹지 못하고 토하거나 눈 한쪽을 제대로 뜨지 못할 만큼 다쳤던 것으로 파악됐다.

구급대원이 도착한 이후에도 이들 부부는 거짓 연기를 했다.

반복된 폭행으로 호흡과 맥박이 없던 아이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면서 도움을 요청했다.

시신을 부검한 의료진은 이때 아이는 숨진 상태였을 것으로 추정했다.

부부의 거짓말은 이후로도 계속됐다.

아이의 사망 원인을 묻는 경찰 질문에 "침대에서 스스로 떨어져서 다친 것 같다"며 발을 뺐다.

시신 여러 곳에서 멍을 발견한 경찰의 추궁이 거듭된 뒤에야 "울고 분유를 토해서 때렸다"고 범죄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이들 부부가 지난해에도 숨진 아이보다 먼저 태어난 딸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된 점으로 미뤄 아동학대 사실을 숨기기 위해 거짓 진술을 반복한 것으로 판단했다.

박송희 전북경찰청 여성청소년과장은 "부부가 (사고사로 위장하기 위해) 범행을 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본다"며 "처음에는 부인하다가 나중에는 '몇 대 때린 것은 사실'이라고 진술했고 부검 결과가 나오고 나서야 '던졌다'고 털어놨다"고 밝혔다.

이어 "아동의 직접적 사인은 친부에 의해 침대로 던져지는 과정에서 발생한 두부 손상과 뇌출혈"이라며 "겉으로는 어땠는지 몰라도 안에서는 피가 흐르고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신경이나 장기 쪽에 영향을 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war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