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사찰 거부 시한 앞두고 IAEA 사무총장 테헤란 방문"

송고시간2021-02-17 23:07

댓글
이란 포르도 우라늄 농축시설 내부
이란 포르도 우라늄 농축시설 내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이란이 핵 사찰을 대폭 제한하겠다고 밝힌 시한을 앞두고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테헤란을 방문한다.

이란의 카젬 가리바바디 IAEA 대사는 1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이 이란 원자력청(AEOI)과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토요일(20일) 테헤란을 방문할 것"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이미 발표했듯이 23일부로 새로운 법이 시행될 것"이라고 적었다.

앞서 이란 의회는 지난해 12월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가 암살되자 우라늄 농축 확대와 IAEA 사찰 중단 등의 조치를 시행하는 법안을 의결했다.

이후 이란 외무부는 지난 15일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참가국들이 21일까지 핵합의에 따른 의무를 이행하지 않을 경우 이란은 핵확산금지조약(NPT) 추가의정서 이행을 중단할 것"이라고 통보했다.

다만 "참가국이 의무를 준수한다면 조치를 되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이란의 카젬 가리바바디 IAEA 대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이란의 카젬 가리바바디 IAEA 대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란 핵합의는 영국, 프랑스, 독일, 미국, 러시아, 중국이 2015년 이란과 체결한 것으로, 이란은 핵 개발을 포기하고 6개국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러나 2018년 5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하면서 이란 핵합의는 붕괴 위기에 놓이게 됐다.

NPT 추가의정서는 NPT 가입국에 NPT의 핵안전조치협정(Safeguard Agreement)보다 우라늄 농축과 핵기술 연구·개발에 대한 자료를 더 자세히 IAEA에 보고하는 의무를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란은 2015년 핵 협상을 타결했을 때 NPT 추가의정서대로 사찰을 허용하는 조건을 받아들였고, 이에 따라 IAEA는 이란에서 핵 시설을 사찰해 왔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