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점 높인 비트코인…"지속 불가능" vs "25만달러까지도"

송고시간2021-02-18 11:51

댓글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가상화폐의 대표주자 비트코인이 연일 신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가상화폐 사이트인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18일(한국시간) 새벽 개당 5만달러를 넘어섰다. 최고가는 5만2천600달러대다.

이틀 전인 16일 밤 사상 처음으로 5만달러를 넘어선 데 이어 17일 5만1천달러대를 거쳐 다시 고점을 높였다.

이로써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4배 이상 오른 데 이어 올해 들어서 이미 추가로 80%가량 상승했다.

이에 대해 17세기 튤립 투기 광풍보다 더 심한 거품이라는 비판도 나오지만 한편에서는 통화 완화 정책으로 달러화 가치가 하락하는 가운데 가상화폐가 금을 대신할 새로운 안전자산이라는 긍정적인 해석도 제기된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 주류권 편입 확산…"기업 투자 늘면 25만달러 찍을 수도"

최근 고수익 상장지수펀드(ETF)로 명성을 얻고 있는 미국 투자사 아크인베스트의 최고경영자(CEO)인 캐시 우드는 17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출연, 더 많은 기업이 비트코인을 자산에 편입하면 가격이 25만달러에 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기업이 현금의 10%를 비트코인에 편입하면 비트코인 가격이 20만달러 더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이 빠르게 일어날지는 의심스럽지만 최근 일부 기업들의 비트코인 자산 편입 속도는 놀라운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헤지펀드 운용사 스카이브리지캐피털의 창립자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초기 잠시 백악관 공보국장을 맡기도 한 앤서니 스카라무치는 "비트코인이 연내 10만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의 글로벌채권 최고투자책임자(CIO)인 릭 리더는 "우리는 그것(비트코인)을 조금 손대기 시작했다"며 블랙록의 비트코인 시장 진입을 공식화했다.

또 미국 개인 투자자들이 많이 이용하는 온라인 증권사 로빈후드는 가상화폐를 예금, 인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전기차회사 테슬라는 15억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이미 샀다고 최근 밝힌 것을 비롯해 페이팔, 뉴욕멜론은행(BNY 멜론), 마스터카드 등 주류권에 있는 첨단 기업과 금융사들의 비트코인 투자나 업무 개시가 잇따랐다.

도지코인 상징(왼쪽)과 일론 머스크(오른쪽)[트위터 게시물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도지코인 상징(왼쪽)과 일론 머스크(오른쪽)[트위터 게시물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 "지속 가능하지 않아"…거품 경보도 잇따라

물론 비트코인의 최근 상승세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견해도 적지 않다.

JP모건은 지난 16일 보고서에서 변동성이 약화하지 않는다면 비트코인의 현 가격 수준은 지속가능해 보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보고서는 "올해 비트코인 가격의 움직임은 투기 흐름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는 시장의 불투명성도 크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자기 아들에게 주려고 산 것으로 알려지며 한층 주목도가 높아진 가상화폐 '도지코인'의 경우 전체 유통물량의 28%를 한 사람 또는 한 기관이 갖고 있다는 기록들이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보도했다.

도지코인은 머스크의 지지를 받으면서 올해 들어 가격이 이미 900%나 상승했다.

도지코인은 2013년 소프트웨어 개발자인 빌리 마커스와 잭슨 팔머가 재미 삼아 만든 가상 화폐로 당시 유행하던 인터넷 밈(meme·인터넷에서 유행하는 사진이나 영상)인 일본 시바견을 마스코트로 채택했다.

무엇보다 비트코인 가격이 2017년 2만달러를 웃돌다가 이듬해 80%의 가치가 사라진 과거 폭락 기억이 경계심을 자극한다.

비트코인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부터 본격적으로 유통되기 시작한 가상화폐로, 정체가 드러나지 않은 개발자 '사토시 나카모토'가 만든 것으로 알려져있다.

애초에는 현행 은행 시스템에 대한 저항의 의미가 큰 것으로 받아들여졌으나 최근에는 주류권의 투자나 참여가 확산하면서 '디지털 금'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가상화폐, 비트코인 (PG)

가상화폐, 비트코인 (PG)

ev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