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국가안보전략硏 자료 "리설주 두문불출, 출산 때문으로 보여"(종합)

송고시간2021-02-18 16:00

댓글

전략연 "내부용 문서 실수로 배포…연구원 공식 입장은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지난 1년여간 두문불출한 이유를 '출산 때문'으로 적시한 자료를 배포했다.

국가정보원을 주무관청으로 둔 전략연구원이 18일 배포한 '오늘의 북한 보도' 자료에 따르면 "리설주가 1년 1개월 만에 등장한 것은 출산 때문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자료는 "최고 존엄의 부인이 일반인과 동일한 모습(임신)을 보이는 것을 경계하고 비밀도 지키려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러한 해석의 근거나 배경에 대해서는 자세히 기술되지 않았다.

이 자료는 전략연구원이 통일부 출입기자단에 전체메일로 배포했다.

전략연구원은 "내부용 자료인데 직원 실수로 기자단에 보냈다"면서 "연구원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17일 북한 매체들은 지난 16일 김정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평양 만수대예술극장에서 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 기념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리 여사가 공개 석상에 등장한 것은 지난해 1월 25일 삼지연 극장에서 설 명절 기념공연을 관람한 이후 처음이었다.

국정원은 지난 16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리설주 여사가 그간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은 데 대한 질문에 "특이동향이 없고, 아이들과 잘 놀고 있다"며 "코로나 방역 문제 등 때문에 등장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략연구원이 배포한 탈북 연구자들의 자료에는 임신과 출산이 단순한 '설'이 아닌 잠적의 배경으로 지목한 셈이다.

연구원은 자료에 대해 "전략연 관계자들의 북한 관련 학술연구에 보탬이 되고자 소속 연구위원이 개인 의견을 전제로 작성한 자료"라고 설명했다.

(ENG·中文) 북한 김정은 등 수뇌부, 코로나19 백신 접종 마친 듯

유튜브로 보기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