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수서 정체불명 땅굴 발견…"일제시대 항공기지 시설 추정"

송고시간2021-02-18 22:50

댓글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의 한 해안가 공사 현장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땅굴이 발견돼 관심을 끈다.

오랫동안 일제강점기 등 여수 지역의 근현대사를 연구해온 전문가는 일제시대 항공기지 시설과 일치한다는 입장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항공기지 지도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항공기지 지도

[주철희 박사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18일 '역사공간 벗' 대표 연구원인 주철희 박사에 따르면 최근 여수시 신월동의 한 공사장에서 발견된 지하 구조물이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항공기지 위치도와 일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콘크리트로 만들어진 이 지하 구조물은 사람이 서서 걸을 수 있을 정도로 넓고 길이도 수십m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물 안에는 모래주머니를 비롯해 정체를 알 수 없는 장비도 발견됐다.

여수시가 보유한 하수관로에도 기록이 없고, 과거 이 부지를 소유했던 공장에도 관련 기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5년 여수 지역에 남아 있는 일제 강점기 시설을 조사해 책을 펴낸 주철희 박사는 "구조물이 발견된 위치가 일본 강점기에 만든 항공기지와 정확히 맞아떨어진다"며 "비행기 연료를 공급하는 연료고나 군수품 창고로 쓰였던 벙커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주 박사는 "당시 이 항공시설은 일본 해군 202부대가 주둔했는데 수상 활주로와 군수 공장 등 2가지 용도로 쓰였다"며 "지금이라도 근대 문화유산으로 등록해 역사적 장소로 활용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minu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