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푸슈카시상 받고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득점…손흥민 "특별하다"

송고시간2021-02-19 06:24

댓글
푸슈카시 아레나서 득점한 소감을 밝히는 손흥민
푸슈카시 아레나서 득점한 소감을 밝히는 손흥민

[토트넘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한국 선수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받은 손흥민(29·토트넘)이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13분 팀의 선제골을 작성, 토트넘의 4-1 승리에 앞장섰다.

손흥민은 개러스 베일의 크로스를 헤딩 슛으로 연결해 시즌 18호 골을 터트렸다. 더불어 올 시즌 공격포인트 31개를 쌓으며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날 경기는 당초 볼프스베르거의 홈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립지역인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푸슈카시 아레나에서 열렸다.

헝가리 축구의 전설인 고(故) 페렌츠 푸슈카시의 이름이 붙은 경기장이다.

그의 이름이 붙은 상도 있다. FIFA는 대회, 성별, 국적에 상관없이 한 해 동안 축구 경기에서 나온 골 중 최고의 골을 가려 푸슈카시상을 수상한다.

공교롭게도 지난해 12월 '더 베스트 FIFA 풋볼 어워즈 2020'에서 푸슈카시상을 받은 선수는 손흥민이었다.

그는 상을 받은 지 두 달 만에 푸슈카시 경기장에서 골을 터트렸다.

경기가 끝난 뒤 토트넘 구단이 트위터에 공개한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지난해 푸슈카시상을 받고 이 경기장에 와서 승리하게 돼 특별한 기분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특별한 감정보다는 이겼다는 게 더 중요하다. 우리는 전반 1분부터 이기고 싶다는 의지를 보였다"며 "전반에만 3골을 넣었는데 선수들이 좋은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었고, 그라운드에서 그에 걸맞은 태도로 임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베일과 호흡에 대해서는 "베일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그가 득점과 도움을 기록해 기쁘다. 베일과 함께 경기하는 건 언제나 즐겁고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조제 모리뉴 토트넘 감독도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푸슈카시상 수상자인 손흥민이 이곳에 와서 골을 넣었다. 특별한 감정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이 앞서 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전에서 90분을 뛰었고, 에버턴전에서 120분, 맨체스터 시티전에서도 90분을 뛰었다. 오늘은 경기에서 조금이나마 팀을 도와달라고 했는데, 잘 해냈다"고 칭찬했다.

bo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