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언론 "미 겨울 재해 계기로 인권문제 허점 드러나"

송고시간2021-02-19 11:45

댓글

"중국에 대한 간섭 멈추고 한파·코로나 고통받는 국민 돌봐야"

대규모 정전사태로 연료용 가스 충전 나선 미 휴스턴 시민들
대규모 정전사태로 연료용 가스 충전 나선 미 휴스턴 시민들

[A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미국에서 겨울 폭풍이 몰고 온 한파로 인명·재산피해가 속출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 관영 매체가 인권문제의 허점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또 중국에 대한 간섭을 멈추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한파로 고통받는 자국민을 돌보라고 촉구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의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글로벌타임스는 19일 공동사설에서 "세계에서 가장 발전된 국가로 인식된 미국에서 한파로 31명이 숨지고 수백만 명이 정전과 단수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들 매체는 "이번 한파 피해는 코로나19로 50만 명에 달하는 사망자가 발생한 것과 같은 이유"라며 미국 정부가 인권문제에 관심을 두지 않기 때문이라는 주장을 내놓았다.

그러면서 미국의 인권은 정치적 권리에만 국한돼 일반 국민의 생존 문제와는 거리가 멀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미국에서는 재난 발생 시 자신을 보호할 힘과 능력이 있어야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처참한 상황과 맞닥뜨릴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추구하지만 미국은 정치적 권리의 배분을 추구하는 등 양국의 인권에 대한 관심사가 다르다며 인권문제로 중국을 간섭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신문은 "미국은 중국에 대한 설교를 중단해야 한다"며 "한파로 고생하는 국민을 돌보고 국민들이 더 코로나19로 숨지는 것을 끝내 달라"며 강조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또 다른 기사에서도 한파 피해는 민간 전력회사가 낡은 장비와 송전선을 제대로 보수를 하지 않고 다른 주(州)에서 전력을 끌어올 수 없는 시스템 등 거버넌스의 실패가 불러온 인재라고 주장했다.

린보창(林伯强) 샤먼(廈門)대 중국에너지경제연구센터 주임은 "미국은 중국처럼 전국적인 전력망 할당 계획을 갖고 있지 않다"며 "극한 기후가 닥치더라도 다른 주(州)에서 전력 할당을 돕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평소 눈 구경을 하기 힘든 텍사스, 루이지애나, 아칸소주 등 남부 지역을 강타한 겨울 폭풍으로 30명 넘게 숨지고 수백만 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기는 등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