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니카라과 뜬금없는 '우주부' 창설 논란…"역량·자원 없는데"

송고시간2021-02-20 05:44

댓글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오른쪽)과 무리요 부통령 부부
오르테가 니카라과 대통령(오른쪽)과 무리요 부통령 부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중미 니카라과가 우주 개발 업무를 관장하는 부처를 신설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현지시간) AP·EFE통신 등에 따르면 여당이 주도하는 니카라과 국회는 지난 17일 '외계 우주 업무, 달 및 기타 천체부' 신설안을 통과시켰다.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의 제안으로 만들어진 이 신설 부처는 "교육, 산업, 과학, 기술 분야에서 국가 역량을 확대하기 위해 우주 활동 개발을 촉진"하게 된다.

오르테가 대통령이 우주부 구상을 처음 밝혔을 때부터 니카라과 내에서는 논란이 일었다.

EFE통신은 니카라과가 미주에서 세 번째로 빈곤한 국가이고, 2018년 대규모 반정부 시위 이후 심각한 정치·사회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언급하며 오르테가의 제안이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고 전했다.

오르테가 정권의 인권 침해에 대한 안팎의 비난도 끊이지 않고 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제 위기도 더 심화한 상황이다.

니카라과 지질학자 하이메 인세르 바르케로는 CNN에 "니카라과는 과학적 능력이나 전통도 없고 제대로 된 우주 관측소도 없다. 이런 종류의 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나라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분자 생물학자인 호르헤 우에테도 "이런 뜬금없는 행동은 조롱의 대상이 된다"며 "이 나라의 진짜 문제가 무엇이고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당국이 전혀 모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