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불타는 자동차 애인 구하러 뛰어든 20대 여성…비극이 된 사랑

송고시간2021-02-22 12:00

댓글

차량 문 열려다 전신 화상…약혼자는 사망

언론 "그녀의 행동은 사랑이었다"

폭발과 화재로 부숴진 차량
폭발과 화재로 부숴진 차량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싱가포르에서 한 20대 여성이 애인을 구하려고 불타는 자동차에 뛰어들었다가 전신에 화상을 입고 중태에 빠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스, 영국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5시41분께 싱가포르의 번화가인 탄종파가 도로에서 흰 BMW 승용차가 고속으로 달리다 중심을 잃고 빙빙 돌면서 상가 건물을 들이받았다.

그 후 차는 등이 15초가량 깜빡이는 모습을 보인 뒤 폭발하며 불길에 휩싸였다.

다시 20초 정도 흘렀을 즈음 한 여성이 불이 난 차를 향해 빠르게 달려 나가 화염에 휩싸인 차 안으로 뛰어들었다고 스트레이츠타임스가 입수한 동영상을 토대로 전했다.

나중에 여성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전신 80%에 화상을 입고 치료받고 있으며 차에 타고 있던 20대 남성 5명은 모두 숨졌다.

 약혼자 차랑에 불이 붙자 달려나가는 여성
약혼자 차랑에 불이 붙자 달려나가는 여성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여성은 과거 스튜어디스, 가수로 활동했던 레이비 오(26)씨로 밝혀졌다.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오씨가 BMW에 타고 있던 애인과 친구들을 구하려고 불타는 차로 뛰어들었다고 보도했다.

오씨의 한 친구는 언론에 "그녀는 (차의) 문을 열려고 하다가 다쳤다"며 "그녀는 애인을 구하려고 시도했다"고 말했다.

언론은 "오씨의 행동은 사랑이었다"며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오씨는 당시 사고 장소의 길 건너 식당에 있다가 차를 향해 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오씨가 목숨을 걸고 구하려 한 남성은 금융업계에서 일하던 약혼자 조노선 롱(29)씨다.

롱씨의 부친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예비 며느리였던 오씨에 대해 "나에게 딸과 같았다"며 죽은 아들과 오씨가 곧 결혼할 계획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불타는 차량에 뛰어든 싱가포르 20대 여성
불타는 차량에 뛰어든 싱가포르 20대 여성

페이스북 갈무리. 재판매 및 DB 금지.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