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노젓고 잠자기만 70일…21살 영국 여성 대서양 건넜다

송고시간2021-02-23 14:52

댓글

(서울=연합뉴스) 21살의 영국 여성이 혼자 매일 12시간씩 노를 저어 70일만에 대서양을 건너는 데 성공했습니다.

22일 미국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재스민 해리슨(21)은 지난해 12월 12일(현지시간) 스페인 카나리제도를 출발해 지난 20일 서인도제도 안티과섬에 도착했습니다.

그는 두 시간마다 번갈아 가며 노를 젓고 잠자기를 반복, 매일 12시간 노를 저은 끝에 70일 3시간48분이 걸려 4천828㎞의 대서양을 가로질렀고, 세계 최연소 여성에 등극했습니다.

높은 파도와 체력적 한계를 이겨가며 항해하던 중 목적지를 목전에 두고 큰 위기를 맞기도 했는데요.

해리슨은 지난 18일 안티과섬으로부터 160㎞ 떨어진 곳에서 배가 순간적으로 뒤집혔고, 무사히 다시 배에 올라탔으나 왼쪽 팔꿈치를 다치기도 했습니다.

수영 강사였던 그는 2018년 노 젓기 대회를 보고 대회에 참가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 후 연습을 이어오다 이번에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노 젓기'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문근미>

<영상: 로이터, 애틀랜틱 캠페인스 페이스북·트위터>

[영상] 노젓고 잠자기만 70일…21살 영국 여성 대서양 건넜다 - 2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