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우즈, 오른 다리에 철심 박고 나사·핀 고정…"깨어나 회복 중"(종합)

송고시간2021-02-24 16:06

댓글

정강이·종아리뼈 곳곳 산산조각…발·발목뼈도 부상 심각

LA 외상 치료병원서 장시간 응급수술 받아

사고 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사고 난 타이거 우즈의 차량

[로이터=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차량 전복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친 미국의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가 응급 수술을 마쳤다.

우즈는 2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의 1등급 외상 치료 병원인 하버-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대학(UCLA) 의료센터에서 장시간 수술을 받았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우즈, 오른 다리에 철심 박고 나사·핀 고정…"깨어나 회복 중"(종합) - 2

의료센터 최고 책임자인 아니시 마하잔 박사는 우즈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우즈의 오른쪽 정강이뼈와 종아리뼈 여러 곳이 산산조각이 나며 부러졌다며 정강이뼈에 철심을 꽂아 부상 부위를 안정시켰다고 밝혔다.

또 발과 발목뼈는 나사와 핀으로 고정했고, 상처 부위의 붓기도 가라앉혔다고 전했다.

타이거 우즈 수술을 진행한 LA카운티 병원
타이거 우즈 수술을 진행한 LA카운티 병원

[AFP=연합뉴스]

우즈 재단도 성명에서 우즈가 수술 후 깨어났고,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우즈는 차량 전복 사고 직후 현장에서 9마일(14.4㎞) 떨어진 하버-UCLA 의료센터로 이송돼 몇 시간 동안 수술을 받았다.

AP통신은 "우즈의 골프 선수 경력은 (부상을 이겨낸) 놀라운 복귀로 가득 차 있지만, 이번에는 모든 것 중에서 가장 힘든 회복의 순간에 직면해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우즈가 두 다리 복합 골절과 함께 발목이 산산조각이 났다"며 차량 전복 사고에 따른 충격으로 두 다리뼈와 발목뼈를 심하게 다쳤다고 밝혔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도 우즈 수술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소식통을 인용해 우즈 발목뼈가 부러져 산산조각이 났고, 다리뼈는 복합 골절상을 입었다고 보도했다.

우즈의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워싱턴포스트(WP)에 우즈가 수술을 받았지만, 회복 상황은 당장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타이거 우즈의 수술 상황을 알리는 병원측 성명
타이거 우즈의 수술 상황을 알리는 병원측 성명

[로이터=연합뉴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