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日코로나 신규확진 1천명 밑돌아…긴급사태 조기해제 검토

송고시간2021-02-25 07:09

댓글

오사카 등 일부 지역 내주 해제 유력…변이 감염자 계속 증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만에 다시 1천 명선 아래로 떨어졌다.

25일 NHK방송에 따르면 전날(24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코로나19 감염자는 도쿄 213명을 포함해 총 921명으로 집계됐다.

일본에서 하루 확진자가 1천 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지난 22일(740명)에 이어 이틀 만이다.

(도쿄=연합뉴스) 지난 23일 오후 도쿄 요요기(代代木)공원에서 상춘객들이 꽃망울을 터뜨린 벚나무 주변에 몰려 있다.

(도쿄=연합뉴스) 지난 23일 오후 도쿄 요요기(代代木)공원에서 상춘객들이 꽃망울을 터뜨린 벚나무 주변에 몰려 있다.

일본에서는 겨울로 접어들던 지난해 11월 18일 처음으로 하루 신규 확진자가 2천 명대로 올라선 뒤 도쿄 등지에 긴급사태가 발효된 올 1월 8일 7천800명 선을 넘어서며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후로 유동 인구 억제 대책을 담은 긴급사태 효과와 계절적인 요인에 힘입어 신규 확진자가 감소세로 돌아서 이달 7일부터 하루 1천 명대로 떨어졌다.

올 들어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 명 선을 밑돈 것은 전날(24일)이 3번째다.

전날까지 누적 확진자는 42만9천88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69명 증가해 7천685명이 됐다.

일본 정부는 26일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10개 광역지역에 내달 7일까지 시한으로 발효된 긴급사태를 지역별 감염 상황에 따라 조기 해제할지 판단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은 도쿄 등 수도권 4개 지역에선 시한 만료 때까지 긴급사태를 유지하고, 오사카 등 6개 지역에선 이달 말 해제가 유력한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지난 21일 오후 일본 도쿄도 시부야(澁谷)구 소재 화이자 일본 법인 근처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이 이동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지난 21일 오후 일본 도쿄도 시부야(澁谷)구 소재 화이자 일본 법인 근처에서 마스크를 쓴 행인이 이동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후생노동성은 전날 후쿠시마와 효고현에 거주하는 10명이 영국에서 발견된 유형의 변이 바이러스에 새롭게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공항 검역 과정을 포함해 일본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188명으로 늘었다.

와키타 다카지(脇田隆字)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장은 전날 후생노동성 주최로 열린 전문가 회의에서 "광범위한 지역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계속 나올 것이 확실하다"면서 변이 바이러스의 급속한 확산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야당인 '레이와신센구미' 소속인 기무라 에이코(木村英子·55) 참의원(국회 상원 격) 의원이 전날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발표됐다.

이로써 일본 국회의원 코로나 감염자는 11명으로 늘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