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찰, 수백억 사기 혐의 美 암호화폐 투자회사 수사

송고시간2021-02-25 09:46

댓글
서울 방배경찰서
서울 방배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미국 암호화폐 투자회사 블록체인터미널(BCT,Blockchain Terminal) 대표 등이 수백억원대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BCT 대표인 캐나다 국적 A씨와 한국인 관계자들을 사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투자자 89명은 2년 가까이 BCT에서 투자한 금액이 '출금 불가' 상태라며 지난해 12월 업체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피해자들은 BCT가 기존 투자금을 돌려줄 수 없게 되자, 이름만 바꾼 상품을 판매하며 '돌려막기'를 한 것으로 추정하면서 피해 규모가 최소 700억원대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2018년 국내에 도입된 BCT는 거래소마다 암호화폐 가격 차이가 있어 차익거래 실현으로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홍보해왔다. 이 업체는 가상화폐공개(ICO) 방식으로 투자자를 유치해왔는데, 투자 위험이 큰 방식임에도 통제할 제도적 장치는 없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BCT 관계자들은 미국에서도 투자 사기 혐의로 수사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viva5@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