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누리꾼 또 BTS에 트집…영토분쟁지 지도 표기 문제삼아

송고시간2021-02-25 11:37

댓글

인도 실효 지배 지역을 '중국땅'이라 안 했다며 수정 요구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서울=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MTV 언플러그드'(이하 언플러그드) 무대에 섰다고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24일 밝혔다. 사진은 'MTV 언플러그드' 출연한 방탄소년단. 2021.2.24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누리꾼이 한국 아이돌 그룹 BTS에 또다시 트집을 잡았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BTS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실적보고서에서 '남티베트'를 중국이 아닌 인도 영토로 표기한 지도를 사용해 중국 누리꾼의 비난을 받았다고 25일 보도했다.

중국은 인도가 실효 지배하는 아루나찰 프라데시주(州)를 남티베트라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빅히트가 지난 23일 공개한 실적보고서의 지역별 매출 항목에는 세계 지도가 흐릿한 배경으로 나왔는데 남티베트를 중국 영토로 표시하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한 중국 누리꾼은 소셜미디어 플랫폼 더우반에서 주장했다. 이 누리꾼은 빅히트가 지도를 수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중국 누리꾼이 BTS 실적 보고서의 지역별 매출 현황에서 지도 표기가 잘못됐다면서 해당 부분을 빨갛게 표시했다. [사진 웨이보]

중국 누리꾼이 BTS 실적 보고서의 지역별 매출 현황에서 지도 표기가 잘못됐다면서 해당 부분을 빨갛게 표시했다. [사진 웨이보]

글로벌타임스는 부정확한 지도가 많은 중국 누리꾼의 심기를 건드렸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한 네티즌은 "정확한 지도를 찾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가 아니면 그럴 의사가 없는 것인가?"하고 의문을 제기했다.

일부 누리꾼은 BTS의 한국전쟁 발언을 언급하며 빅히트가 문제를 일으킨 것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비난했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다른 누리꾼들은 빅히트가 쓴 지도가 한국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 있는 것이라며 네이버가 비난받아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인도 북동부와 중국 티베트 사이에 맥마흔 라인과 국경 분쟁 지역이 표시돼 있다.

인도 북동부와 중국 티베트 사이에 맥마흔 라인과 국경 분쟁 지역이 표시돼 있다.

과거 인도를 식민통치하던 영국이 1914년 티베트와 '심라 조약'을 체결해 티베트 남부지역을 영국령 인도의 영토로 하는 '맥마흔 라인'을 국경선으로 정했지만, 중국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자국 영토라고 주장하며 인도와 대립해왔다.

중국 세관 당국은 2019년 티베트 남부가 인도령으로 표시된 수출용 세계 지도 3만장을 파기한 바 있다.

중국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018년 아루나찰 프라데시를 방문했을 때 강한 유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번 논란에 앞서 BTS는 지난해 10월 한국전쟁 관련 발언으로 중국 누리꾼의 집중포화를 받았었다.

BTS는 당시 한미 친선단체로부터 상을 받고 한국전쟁 70주년을 맞았다면서 "양국(한미)이 공유하는 고통의 역사와 수많은 희생을 기억할 것"이라 말했다.

중국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일부 중국 누리꾼은 BTS가 전쟁에서 희생된 중국 군인을 존중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고 중국 환구시보는 이같은 온라인 반응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이슈화를 주도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