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평택 재활용업체서 외국인 근로자 10명 등 이틀새 총 13명 확진

송고시간2021-02-26 18:24

댓글

(평택=연합뉴스) 최해민 기자 = 경기 평택시는 26일 관내 한 고철 재활용업체와 관련해 외국인 근로자 등 1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밝혔다.

검체채취하는 의료진
검체채취하는 의료진

[연합뉴스]

외국인 근로자 12명이 근무하는 이 업체에서는 전날 내국인 회사 대표 A씨가 확진된 후 시행한 전수검사에서 외국인 근로자 10명이 확진됐다.

A씨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해당 업체에 소속된 외국인 근로자들은 회사 내 기숙사와 인근 원룸 등에서 공동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이날 A씨의 동거가족 2명도 확진 판정을 받아 재활용 업체 관련 확진자는 이틀 새 총 13명으로 집계됐다.

평택시 방역당국은 A씨의 감염 경로와 추가 확진자들의 최근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goal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