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악령 쫓아내자" 스리랑카서 퇴마 의식 받던 9세 소녀 사망

송고시간2021-03-01 17:29

댓글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스리랑카에서 악령을 쫓아내기 위한 퇴마 의식을 받던 9세 소녀가 사흘간의 매질 끝에 사망했다.

스리랑카의 구마의식에 사용되는 과일 등 제물
스리랑카의 구마의식에 사용되는 과일 등 제물

[EPA=연합뉴스]

1일 뉴스퍼스트 등에 따르면 스리랑카 수도 콜롬보에서 동쪽으로 33㎞ 떨어진 비야가마 지역 작은 마을에서 퇴마 의식(exorcism) 끝에 9세 소녀를 숨지게 한 혐의로 어머니와 퇴마사가 체포됐다.

이날 현지 경찰은 "아이 어머니가 딸이 악마에 홀렸다며 퇴마사의 집으로 데려갔다"며 "퇴마사는 아이에게 기름을 바르고 정신을 잃을 때까지 반복해서 때렸다"고 발표했다.

이어 "아이가 사흘 연속 매를 맞다 어제 의식을 잃고 병원으로 옮긴 뒤 사망했다"며 "시신을 부검하는 한편 여성 퇴마사와 이를 도운 아이 어머니를 체포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들이 회초리로 계속해서 아이를 때렸고, 최소 5개의 회초리가 부러진 것으로 파악했다.

병원 소식통은 아이가 내부 장기에 손상을 입어 숨졌다고 전했다.

경찰은 퇴마사를 자처한 여성이 최근 몇 달간 여러 명에게 퇴마 의식을 행한 것으로 보고 나머지 피해자를 찾고 있다.

스리랑카에서는 병을 고친다며 아주 오래 전부터 퇴마 의식이 행해졌고, 이러한 과정에서 환자들이 목숨을 잃는 사례가 반복됐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