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5년 출판 한길' 동서문화사 고정일 대표 별세

송고시간2021-03-02 16:13

댓글
동서문화사 고정일 대표 별세
동서문화사 고정일 대표 별세

(서울=연합뉴스) 동서문화사의 고정일 대표가 지난달 27일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81세. 동서문화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고인의 장례 절차가 진행됐다고 2일 밝혔다. [동서문화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기자 = 1956년 창립 이후 학술·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발행해온 동서문화사의 고정일 대표가 지난달 27일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향년 81세.

동서문화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고인의 장례 절차가 진행됐다고 2일 밝혔다.

1940년생인 고인은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비교문화학을 전공했다. 1952년 서점 겸 출판사인 영창서관에 소년 사원으로 입사했고, 이후 동서문화사를 창업해 65년 간 출판 한길을 걸었다.

1956년 12월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스토아학파를 대표하는 철학자 세네카의 '지혜와 사랑'을 처음 출간했고, 한국문학전집과 한국사상전집을 비롯해 지금까지 3천여 종의 책을 펴냈다.

동인문학상운영위원회 집행위원장, 한국서적협회 운영위원장, 대한출판문화협회 이사·감사 등을 지냈다. 문교부우수도서상·한국출판문화상·한국독서대상 등도 받았다.

rapha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