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양대 학생·동문 "'램지어 옹호' 교수 재임용 반대"

송고시간2021-03-03 16:59

댓글
'위안부 왜곡·폄하' 한양대 조셉 교수 거부 기자회견
'위안부 왜곡·폄하' 한양대 조셉 교수 거부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한양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학생회 관계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사자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왜곡과 폄훼를 반복하는 조셉 이(Joseph. e. Yi) 교수 거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3.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한양대 학생들이 3일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주장을 편 마크 램지어 하버드대 교수를 두둔한 조셉 이 교수의 재임용 철회를 요구했다.

한양대 정치외교학과 학생회와 한양청년동문회는 이날 신본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셉 이 정치외교학 부교수의 반복되는 역사 왜곡과 그릇된 역사 인식에 분노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단체들은 "이 교수는 2019년 위안부 관련 연구를 하는 국내 학자들을 '민족주의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는 등 5년 사이 3번이나 망언을 반복했다"면서 "학교 측은 이 교수의 재임용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망언은 이 교수가 했지만 일을 키운 것은 학교"라며 "늦었지만 학교가 지금이라도 재임용을 철회한다면 21학번 새내기들에게는 역사 왜곡 교육을 넘겨주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입학한 김민서 학생은 "치열한 입시를 마치고 들뜬 마음으로 입학한 내가 가장 먼저 마주한 건 이 교수의 역사 왜곡이었다"며 "내가 배우고 싶은 건 진실한 역사와 이로써 지킬 수 있는 진정한 세계의 흐름"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한양대 교무처를 방문해 재학생·졸업생 1천628명이 서명한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이 교수는 지난달 18일 미 외교 전문지 '디플로맷'에 조 필립스 연세대 언더우드국제대학 부교수와 공동 기고한 '위안부와 학문의 자유"라는 글에서 램지어 교수의 글에 대해 "비난이 아닌 토론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위안부 매춘 망언 옹호' 조셉 이 교수 거부 기자회견
'위안부 매춘 망언 옹호' 조셉 이 교수 거부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한양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학생회 관계자들이 3일 오후 서울 성동구 한양대 사자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왜곡과 폄훼를 반복하는 조셉 이(Joseph. e. Yi) 교수 거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3.3 hwayoung7@yna.co.kr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