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공법단체 갈등' 5·18 영령 앞에서 일부 유공자들 추태

송고시간2021-03-04 14:22

댓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일정 맞춰 참배 방해…회원간 욕설도

5·18 단체 내분 소란 속 참배하는 황기철 보훈처장
5·18 단체 내분 소란 속 참배하는 황기철 보훈처장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4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묘지에서 황기철 국가보훈처장(가운데)이 내분으로 소란스러운 5·18 단체 관계자들을 뒤로 하고 참배하고 있다. 2021.3.4 iny@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공법단체 설립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5·18 단체 일부 회원들이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들어달라며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의 5·18 묘지 참배를 방해하고 참배 도중 고함을 지르는 등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였다.

5·18 단체 회원 20여명은 4일 오전 5·18 관련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회장과 함께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기로 한 황 처장을 만나기 위해 묘지 앞으로 모여들었다.

이들은 황 처장이 도착하기 전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들이 구성한 공법단체설립준비위원회를 국가보훈처가 "단체장 동의를 받아오라"며 승인하지 않은 점 등을 비판했다.

이 과정에서 이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또 다른 회원 일부와 욕설이 섞인 고성을 주고받기도 했다.

국립 5·18민주묘지에 도착한 황 처장은 돌발 상황에 대비해 준비 중이던 경력의 경호를 받으며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

황 처장이 참배단으로 이동하자 일부 회원들은 참배단 앞에 연좌 농성을 하며 참배를 방해하기도 했으나 경호 인력에 의해 끌려 나갔다.

'공법단체 갈등' 5·18묘지 참배단 앞에서 소란
'공법단체 갈등' 5·18묘지 참배단 앞에서 소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4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묘지에서 공법단체 전환과 관련해 갈등을 빚고 있는 일부 회원들이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의 참배 일정에 맞춰 참배를 방해하고 있다. 2021.3.4 iny@yna.co.kr

다만 황 처장이 참배 이후 회원들과 면담하기로 약속하면서 이후 참배는 큰 문제 없이 진행됐다.

황 처장은 참배를 마치고 묘소 곳곳을 둘러보며 관리 현황 등을 보고받았다.

참배 일정을 마치고 약 15분여간 회원들의 요구사항을 들은 황 처장은 "단체 간 여러 이해관계가 있겠지만 저희가 법을 어겨가면서 일을 할 순 없다"며 "실무자 등을 통해 제반 사항을 잘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저는 (오월 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에 대해 경건한 마음으로 참배를 하러 왔다"며 "5·18 정신이 훼손되지 않도록 모든 분이 협조해주실 것을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5·18묘지 찾아 분향하는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5·18묘지 찾아 분향하는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4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묘지에서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참배하고 있다. 2021.3.4 iny@yna.co.kr

5·18 관련 3단체는 공법단체로 전환을 위해 전면적인 조직 재편을 앞두고 있는데, 지금까지 회원의 자격이 모호하거나 중복됐던 부상자회와 구속부상자회는 장해(부상) 등급에 따라 대폭 재편된다.

장해 등급 1∼14급을 받은 피해자들은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회원으로, 기타 등급의 피해자들은 5·18민주화운동공로자회 회원으로 속하게 된다.

이러한 재편 과정에서 일부 회원들은 주도권을 잡기 위해 갈등을 벌이고 있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