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모태 솔로의 반란' 加남성 트럭 돌진 10명 사망…종신형 전망

송고시간2021-03-05 08:00

댓글

2018년 사건 당시 한국계 3명도 숨져

"여성 혐오가 촉발한 극악무도한 폭력 행위"

'모태 솔로의 반란' 사건 희생자들 추모
'모태 솔로의 반란' 사건 희생자들 추모

2018년 4월 24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한 번화가에서 시민들이 미나시안의 트럭 돌진 사건으로 숨진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태어나 한번도 연애를 하지 못한데 한을 품고 군중에 차량을 돌진해 26명의 사상자를 낸 캐나다 남성이 유죄를 선고받았으며, 앞으로 있을 재판에서 종신형이 예상된다.

5일 미 ABC 방송,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캐나다 온타리오 고등법원은 2018년 4월 토론토에서 사람들이 많이 모인 곳으로 트럭을 몰아 10명을 숨지게 하고 16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알렉 미나시안(28)에게 3일(현지시간) 유죄를 선고했다.

한꺼번에 스무 명이 넘는 사상자를 내 토론토시 최악으로 기록된 당시 사건에서 한국인 유학생 1명을 포함해 40대 요리사, 캐나다 국적 학생 등 한국계 3명과 94세 노인, 미혼모 스리랑카인 등이 사망했다.

경찰 조사 결과 미나시안은 여성들이 자신과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평소 여러 여성혐오 사이트에 가입해 활동했으며, 특히 자신을 '인셀'(incel)이라 칭하며 분노를 드러냈다.

인셀은 '비자발적 독신자'(involuntary celibate)의 약자로, 여성과 성관계를 갖고 싶지만 그러지 못하는 남성을 통상적으로 가리키며 온라인에서는 여성 혐오자를 뜻하는 용어로도 쓰인다.

'모태 솔로의 반란' 사건 재판 시작
'모태 솔로의 반란' 사건 재판 시작

3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시의 온타리오 고등법원 앞에서 미나시안의 트럭 돌진 사건 피해자와 유족들이 판결을 듣기 위해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 단어는 2014년 미 샌타바버라의 캘리포니아 대학 인근에서 총기를 난사해 6명을 숨지게 한 총격범 엘리엇 로저가 사용했던 속어로도 유명하다. 로저는 당시 여성들이 자신의 구애를 거부한다며 불만을 표출했다.

미나시안은 범행 직전 소셜미디어에 "인셀의 반란이 시작됐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미나시안의 변호인은 그가 자폐증을 앓고 있다면서 심신상실자에 해당하기 때문에 형사책임이 없다고 주장해왔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의 혐의가 유죄로 선고됨에 따라 미나시안은 앞으로 있을 재판에서 종신형이 예상되며, 최소 25년 동안은 가석방이 불가능할 전망이다.

존 토리 토론토 시장은 미나시안 재판에 대해 "3년 전 우리 시민들이 극악무도한 폭력 행위에 충격받았다"면서 "이번 사건은 여성에 대한 혐오가 촉발한 사례"라고 말했다.

트럭 돌진으로 26명 사상
트럭 돌진으로 26명 사상

2018년 4월 24일(현지시간) 캐나다 토론토 한 번화가에서 한 직원이 전날 알렉 미나시안이 트럭으로 돌진해 시민들을 살해한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ku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