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추미애 "尹, 피해자 코스프레…정치적 야망, 소문 파다했다"

송고시간2021-03-04 20:53

댓글

"내가 키웠다? 말은 잘 들었어야…윤 사단, 나쁜 수사로 인권침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4일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면서 대선에 참여하는 명분으로 삼는 이런 해괴망측한 일이 없다"고 맹비난했다.

추 전 장관은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 인터뷰에서 "그분의 정치 야망은 이미 소문이 파다했다. 이 정권으로부터 탄압을 받는 피해자 모양새를 극대화한 다음에 나가려고 계산을 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른바 '추-윤 사태'를 지나며 추 전 장관이 사실상 윤 전 총장의 정치적 존재감을 키워준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제가 키웠다면 적어도 제 말은 잘 들어야 하는데, 국회에서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당당하게 얘기했다"고 말했다.

추미애 전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추미애 전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실제 장관이 돼 들어가 보니 정말로 '윤 사단'이 실재했다"며 "특수통 중심으로 똘똘 뭉친 아주 강고한 세력들이 나쁜 수사, 짜맞추기 수사, 기획 수사로 인권을 침해하는 일들이 있었다. 적폐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마 윤 사단을 만들 때부터 권력 야심을 갖고 본인의 정치적 행보까지 계산해 하나의 세력으로 키운 것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밝혔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