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황교안, 정계복귀 시사…"내가 넋놓고 있으면 안돼"

송고시간2021-03-05 08:58

댓글
황교안 전 대표
황교안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5일 정계 복귀를 예고했다. 지난해 4·15 총선 직후 물러난 뒤 약 11개월 만이다.

황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이육사 시인의 시 '광야'를 공유했다. 이어 "나라로부터 큰 혜택을 받은 내가 이렇게 넋 놓고 있어서는 안 된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육사 시인의 딸 이옥비 여사를 지난 3·1절에 만난 사실도 공개하며 "이육사 선생 같은 초인은 아닐지라도, 작은 힘이라도 보태야겠다. 보잘 것없는 힘이지만 무엇인가 해야 한다"고 적었다.

황 전 대표는 이어 문재인 정권을 맹비난했다. 그는 "요즘 일부 도적들이 주권을 찬탈하고 국민을 노예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며 "권력 찬탈을 위해 온갖 불법과 무도한 일을 벌인다. 대한민국을 좀먹는 무리"라고 했다.

이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 추진을 겨냥해 "도적을 잡아 국권을 주인에게 돌려줘야 할 공권력을 '공중분해'하려고 한다. 방치해선 안 된다"고 했다.

전날 윤석열 검찰총장이 사퇴하고, 자신과 2019년 전당대회에서 맞붙었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경선 승리를 한 직후 나온 언급이어서 배경이 주목된다.

황 대표 측 관계자는 "이번 재보선 때 정권 폭주 견제에 힘을 보태겠다는 생각이다. 넓게 보면 정계 복귀가 맞는다"면서도 대권 도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공개 행보를 자제해오고 있지만, 정치권 인사들을 만나며 정계 복귀 가능성을 지속해서 타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나는 죄인입니다'라는 대담집을 출간하기도 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