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종인 "윤석열, 야당사람 됐다…보선 후 접점 나타날 것"

송고시간2021-03-05 10:03

댓글

尹 대권 도전 가능성에 "별의 순간은 본인이 판단해야"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전날 사퇴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야권의 인물'로 규정하고 "보궐선거 후 국민의힘이 변화하는 과정 속에서 새로운 접합점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합류 가능성에 대해 "국민의힘도 보궐선거 후 지속적인 변화를 계속해야 내년 대선에서 희망을 가질 수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한때 윤 전 총장을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라 지칭했으나, 이날은 문재인 정권에 반대해 사표를 던진 상황이 된 만큼 "야당, 야권의 인물이 될 수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윤 전 총장이 정계에 본격 진출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도 일단 "보궐선거가 지나고 난 다음에 판단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특히 "'별의 순간'은 본인이 판단하는 것이지 남이 얘기를 해 줄 수는 없다"며 대권 도전을 위해선 윤 전 총장의 결단이 중요하다는 인식을 내비쳤다.

김 위원장은 아직 윤 전 총장 쪽에서 연락을 받은 일은 없었다면서도 만약 윤 총장이 만나자고 하거나 조언을 구한다면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ra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