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소주와 번개탄' 손님 극단선택 막은 마트사장…"돈쭐내러 가자"

송고시간2021-03-05 16:18

댓글

예리한 판단력으로 한 생명 구한 전주 마트 주인에 누리꾼 관심 폭발

"갑작스러운 주목 쑥스러워…따뜻한 반응 보고 그 손님이 힘 냈으면"

전주 마트 사장 이인자 씨
전주 마트 사장 이인자 씨

[촬영 나보배]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사장님 마트에 물건 몽땅 채워 놓으세요. '돈쭐' 날 겁니다. 전주 오면 모두 들러주세요."

전북 전주시 완산구 효자동의 한 마트 사장이 예리한 판단력으로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데 도움을 줬다는 사연이 보도된 이후 누리꾼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5일 인터넷 맘카페와 커뮤니티 등에는 '돈쭐 내주러 가자'며 마트 상호를 공유하거나 극단적 선택을 하려고 했던 A씨에게 힘을 내라는 응원의 글이 올라왔다.

돈쭐은 돈과 혼쭐의 합성어로, '혼쭐이 나다'는 원래 의미와 달리 좋은 일을 한 가게의 물건을 팔아주자는 의미의 신조어다.

누리꾼들은 기사 링크를 공유하며 "이렇게 좋은 분이 가까이 산다는 걸 알게 돼 뿌듯해 돈쭐내러 가려고 한다", "가족에게 퇴근길에 들러 장을 봐오라고 했다", "평소 마트 사장님이 자주 가는 학생들에게 이름도 불러주고 따뜻한 곳이다. 참 좋은 분이다", "한번 가봐야겠다"는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인터넷 반응
인터넷 반응

[인터넷 화면 캡처]

5일 찾아간 마트에서 사장인 이인자(57·여) 씨는 평소와 다름없이 손님을 맞고 있었다.

지팡이를 짚고 우유를 사러 온 노인에게 우유를 건네주고, 비어 있던 진열장에 물건을 채워 넣었다.

이 씨는 "물건을 많이 사가거나, 뉴스 내용을 봤다며 처음 가게에 들러 인사하는 손님은 없었다"면서도 "뉴스에 상호가 나가지 않았는데도 단골들이 와서 '계산대만 봐도 사장님이더라. 정말 좋은 일 한 것 같다'며 자기 일처럼 기뻐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이 씨는 지나친 관심이 혹여 극단적 선택을 하려던 A씨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까 걱정했다.

그는 "술과 번개탄을 사 갔던 손님이 이번 일을 계기로 세상은 아직 따뜻하다고 믿으며 다시 한번 힘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만약 우리 마트에 다시 온다면 꼭 한번 안아주고 싶다"고 희망했다.

앞서 이 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 45분께 20여 분간 아무 말도 없이 소주와 번개탄을 사간 손님에게서 수상함을 느끼고 경찰에 신고해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이씨는 마트를 나선 이 손님을 재빨리 쫓아가 차량번호를 확인하고 112에 "소주 2병과 번개탄을 사간 손님이 있는데, 느낌이 이상하다"며 신고했다.

차량번호로 위치를 추적한 경찰은 2시간여 뒤 이 차량이 부안군 부안읍을 지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극단적 생각을 했던 이 운전자는 경찰 연락을 받고 온 가족들과 함께 귀가했다.

경찰은 신속한 신고로 시민을 구조하는 데 도움을 준 이 씨에게 감사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war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