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인구 9%가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 누적 확진자수 앞질러

송고시간2021-03-07 06:49

댓글

2천977만여명,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쳐…주 정부들은 잇달아 방역규제 완화

5일(현지시간)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힐튼 시카고오헤어공항 호텔 백신 센터에서 한 여성이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AFP=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힐튼 시카고오헤어공항 호텔 백신 센터에서 한 여성이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에서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 수가 누적 확진자 수를 넘어섰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오전까지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두 차례 접종한 사람이 2천977만6천160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미국 전체 인구의 약 9%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CDC는 밝혔다.

이는 또 이날까지 미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한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인 2천893만8천762명을 넘어선 것이다.

또 1번이라도 백신을 맞은 사람 수는 인구의 17.3%인 5천735만8천849명으로 CDC는 집계했다.

CDC에 따르면 이날까지 미국에서는 1억1천635만5천여회분의 백신이 배포됐고, 이중 8천791만2천여회분이 접종됐다.

이처럼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신규 확진자는 겨울철 대확산 때보다 감소한 가운데 미국의 주(州) 정부들은 속속 방역규제 완화에 나서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는 6일 보도했다.

인구가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주는 전날인 5일 다음 달 1일부터 디즈니랜드 등 각종 야외 놀이공원과 메이저리그(MLB) 야구경기장 등 각종 스포츠 경기장의 개장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테마파크의 경우 입장객은 정상 때의 15∼35%로 제한되고,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은 준수해야 한다.

애리조나주도 체육관, 영화관, 워터파크 등에 적용된 규제를 풀고, 학교들이 이달 15일 이전에 대면수업을 재개하도록 했다.

또 짐 저스티스 웨스트버지니아 주지사는 술집·식당·식료품점 등 영세 사업자들에 대한 규제를 풀고, 모임 제한 인원을 75명에서 100명으로 늘린다고 전날 밝혔다.

코네티컷주 역시 이달 19일부터 식당 등의 수용 가능 인원을 100%까지 확대하고 추후 지침을 더 완화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정부 청사에서 마스크 의무화는 해제하면서 식당에서는 계속 마스크를 쓰도록 했다.

그러나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여전히 신규 확진자가 많은 상황에서 이런 완화 조치들이 또 한 차례의 재확산을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파우치 소장은 5일 미 백악관 브리핑에서 미국의 하루 신규 감염자가 6만∼7만명에서 더 떨어지지 않은 채 평행을 유지하고 있다며 "그 정도로 많은 바이러스 활동이 계속 유지되면 이는 거의 예외 없이 또 다른 급증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NYT 집계에 따르면 5일 기준 미국의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약 6만1천명으로, 작년 10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여름의 최고점에 근접한 것이다.

파우치 소장은 유럽이 최근 겪은 위험한 경로를 미국이 그대로 따라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그들도 (신규 환자가) 평탄화했다. 그리고 지난주에 걸쳐 그들은 환자가 9% 증가했다. (이는) 우리가 절실하게 피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