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 서초 어린이집 3세반 교사당 유아 15→10명으로

송고시간2021-03-07 10:47

댓글
서울 서초구 공유어린이집 벼타작 체험활동
서울 서초구 공유어린이집 벼타작 체험활동

[서울 서초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3월부터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만 3세 반의 교사 대 학생 비율을 1:15에서 1:10으로 조정하는 시범사업을 한다고 7일 밝혔다.

시범사업은 서초1동하은어린이집, 성분도어린이집, 반포퍼스티지 하늘어린이집에서 실시된다.

서초구는 교사 대 아동 비율 개선을 통해 교사의 보육 스트레스는 줄이고 교사와 유아의 상호작용은 활성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만 3세는 '영아'에서 '유아'로 넘어가는 시기지만 아직은 식사·놀이·배변 활동에 도움이 많이 필요하다는 게 서초구의 설명이다.

또 보육교사 입장에서도 2세 반의 교사 대 아동 비율이 1:7인 데 비해 만 3세가 되면 갑자기 두 배가 넘는 1대 15가 되면서 업무가 과중하게 지워지는 상황이었다고 구는 설명했다.

서초구는 '서초형 공유어린이집' 3∼6곳을 묶어 이 중 한 곳을 유아(만 3∼5세)만 맡는 '유아전담 어린이집'으로 정해 전문화된 프로그램을 운영토록 하고, 나머지는 대기가 많은 3세 미만 영아반을 확대토록 해 연령대별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고 전문성을 키우고 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