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안면홍조 치료해도 나아지지 않는다면 '신경성 주사' 의심해야

송고시간2021-03-09 06:44

댓글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신경성 주사·일반 주사 비교 연구 발표

"신경성 주사에는 기존 치료보다 항우울제 등 신경 약물이 효과적"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코와 뺨 등이 빨개지고 화끈거리는 증상을 동반하는 피부질환인 '주사'(Rosacea) 환자는 대개 안면홍조 증상을 완화하기 위한 레이저 치료나 항생제 등 약물 치료를 받는다. 그러나 이런 전형적인 치료법을 쓰고도 안면홍조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신경성' 주사를 의심해봐야 한다.

이런 신경성 주사 환자에는 기존 치료법이 아닌 항우울제, 신경 이완제 등을 처방해야 치료의 효과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피부과 김혜원 교수 연구팀은 작열감·따가움·감각 이상 등 신경학적 증상이 있는 신경성 주사 환자와 안면홍조·홍반이 보이는 전형적인 주사 환자를 비교·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연구는 2013년부터 2018년까지 한림대강남성심병원·한림대성심병원·고려대안산병원·서울시보라매병원 등 4개 병원에서 진료받은 신경성 주사 환자 17명과 일반 주사 환자 106명을 비교·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주사는 코와 뺨 등 얼굴의 중앙 부위가 빨개지고 화끈거리는 증상을 동반하는 만성 충혈성 질환이다. 주사가 발생하는 원인은 명확하게 알려지지 않았다.

무엇보다 주사 환자들은 술을 먹지 않았는데도 취해 보인다는 오해 때문에 자신감을 잃거나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는다. 코 주위가 붉어지는 증상이 만성화되면 '딸기코' 등으로 불리기도 해 환자를 심리적으로도 크게 위축시키는 질환이다.

이 중 신경성 주사는 안면홍조, 홍반과 같은 외부에 보이는 증상 외에도 따가움이나 감각 이상 등 심각한 신경학적 증상을 동반하는 게 특징이다.

신경학적 증상을 동반하다 보니 일반적으로 안면홍조가 나타나는 주사 환자에게는 시행되는 레이저 치료, 항생제 처방 등의 치료 효과가 크지 않다.

이번 연구에서도 신경성 주사 환자는 안면홍조와 함께 심한 작열감과 따가움, 피부 감각 이상 등의 증상이 함께 나타났다.

신경성 주사 환자의 유병 기간은 5.7년으로 일반 주사 환자(3.3년)보다 길었고 홍반은 얼굴의 중심부보다는 양 뺨 전체에 더 심했다. 또 안구건조증이나 각막 출혈 등 안구 증상이 일반 주사 환자보다 더 많이 관찰됐다.

반면 일반적인 주사 환자에게서는 구진·농포·홍반·혈관 확장 등 증상이 뺨 앞쪽·코·턱·이마 등 얼굴 중심부에 나타났다. 피부 감각 이상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

증상이 다르다 보니 신경성 주사 환자에게는 신경학적 이상을 조절하는 약물치료가 기존 치료보다 훨씬 효과적이었다.

신경성 주사 환자 17명 중 14명(82.3%)은 일반 주사 환자에 처방되는 항생제가 아니라 신경 기능을 조절하는 항경련제, 항우울제 등을 투여했을 때 증상과 피부 징후가 개선됐다.

김 교수는 "신경성 주사 환자는 항생제나 보습제, 국소도포제 등으로 호전이 잘 안 되기 때문에 환자가 원인을 모르고 병원을 전전하는 경우가 많다"며 "주사 환자 중 전형적인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가 있다면 신경성 주사의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확인된 것"이라고 의미 부여했다.

그러면서 "신경성 주사가 의심되는 환자들에게는 항경련제, 항우울제와 같은 신경을 조절하는 약물을 사용하는 치료법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피부과학회지'(The Journal of Dermatology)에 지난해 11월 게재됐다.

딸기코(일러스트)
딸기코(일러스트)

제작 김민준 게티이미지뱅크 그래픽 사용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