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65세 이상 AZ백신 접종여부 내일 결정…예방접종전문위원회 개최(종합)

송고시간2021-03-09 17:48

댓글

독일 등 주요국 '접종 허용' 선회…전문가 회의서도 허용 의견 우세

매주 금요일 피해조사반 회의…사망 등 중증 이상반응-접종 연관성 검토

AZ 백신
AZ 백신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김예나 기자 =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만 65세 이상 고령층에게도 접종할지 여부를 10일 결정한다.

질병관리청은 9일 참고자료를 통해 "내일(10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은 앞서 이번 주 예방접종전문위를 개최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 대상 확대 여부를 논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애초 1분기 요양병원·요양시설의 종사자 및 입원·입소자 전체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었으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신중 결정' 권고에 따라 만 65세 이상은 우선 접종 대상에서 제외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안전성과 효과성은 입증됐으나, 고령층 대상 임상 연구가 부족하다는 게 '신중 결정' 권고의 이유였다.

그러나 최근 영국에서 대규모 조사를 시행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고령층에도 효과가 있다는 결과를 얻었고, 이에 독일·스웨덴·벨기에 등 유럽 각국이 기존의 '보류 입장'을 접고 접종 허용으로 선회했다.

이런 추세에 따라 정부도 만 65세 이상으로 접종 대상을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주 열린 방역당국과 전문가 간 회의에서는 만 65세 이상에 대해서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허용하자는 의견이 우세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앞선 브리핑에서 "자문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유효성에 대한 근거 부족은 영국 자료 등으로 보충해 충분히 접종을 할 수 있다'는 의견을 줬다"면서 "이를 반영해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서 (고령층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허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청장
질문에 답변하는 정은경 청장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과 관련해 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예방접종 피해조사반장인 김중곤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2020.10.24 kjhpress@yna.co.kr

한편 정부는 백신 접종이 본격화하면서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 사례도 주기적으로 검토해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한다.

질병청은 매주 금요일 오후 임상의사, 법의학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예방접종 피해조사반' 회의를 열어 사망 등과 같은 중증 이상반응 신고 사례를 검토할 계획이다.

회의에서는 각 사례와 백신 접종 간 인과관계가 있는지를 중점적으로 들여다볼 예정이다.

전문가 검토 결과는 그 다음주 월요일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정례 브리핑을 통해 발표된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은 뒤 사망했다는 신고 사례는 누적 13명이다.

질병청은 지난 7일 열린 피해조사반 회의 검토 결과 앞서 보고된 사망 사례 8명에 대해 "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인과성이 인정되기 어려운 경우로 잠정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힌 바 있다.

나머지 사망 사례에 대해서는 현재 역학조사 등을 토대로 연관성 여부를 조사 중이다.

s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