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울산국제영화제 영화 제작 지원 공모…작품당 최대 2천만원

송고시간2021-03-10 07:38

댓글

시 "청년 영화인들 지원하기 위해 사업 예산 지난해보다 확대"

울산시청
울산시청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는 젊은 영화 인재 발굴과 안정적인 창작 여건 제공을 위해 '2021년 울산국제영화제 영화 제작 지원 사업'을 4월 30일까지 공모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울산문화재단이 주관하며, 20여 편을 선정해 총 2억3천만원을 지원한다.

공모는 국내 영화 관련 학과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학생 부문과 울산 시민을 위한 시민 부문으로 나뉜다.

학생 부문은 장래 영화인을 목표로 하는 전국 영화학도가 대상이다.

울산 내 대학(원)생은 전공과 상관없이 공모에 지원할 수 있다.

제작비는 영화 내용과 제작 계획에 따라 차등 지급한다.

울산 외 지역을 배경으로 할 경우 최대 1천만원 이내, 울산을 배경으로 할 경우 심사 가점과 함께 최대 2천만원 이내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시민 부문은 신청일 기준으로 주민등록상 울산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다만 울산에서 촬영하는 작품만 지원한다.

응모를 희망하는 창작자는 울산국제영화제나 울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촬영 계획서 등 관련 서류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4월 19일부터 30일까지 전자우편으로 내면 된다.

사업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거나, 전화 또는 카카오톡 채널의 울산국제영화제로 문의하면 된다.

6월 말 최종 선정되는 작품에는 최대 2천만원 제작 지원금, 제1회 울산국제영화제 국내 경쟁작 공식 상영 및 초청, 울산 내 촬영작 스틸·메이킹 제작 지원 및 로케이션 협조, 영화제 출품을 위한 디지털 상영본(DCP) 제작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시 관계자는 "어려운 창작 환경에서도 도전을 멈추지 않는 청년 영화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사업 예산을 지난해보다 확대했다"며 "전국 영화 학도들과 울산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지원 사업에는 총 226편이 신청해 선정된 26편이 울산국제영화제 프레페스티벌에서 상영됐다.

이 중 9편은 울산에서 촬영했다.

yongta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