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실련, 서울·부산 보선후보 검증…유권자운동본부 발족

송고시간2021-03-11 11:54

댓글
경실련, 부산경실련과 함께 4·7 보궐선거 유권자운동본부 발족
경실련, 부산경실련과 함께 4·7 보궐선거 유권자운동본부 발족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2021년 4·7 보궐선거 경실련 유권자운동본부 발족 기자회견에서 윤순철 경실련 사무총장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경실련 윤 사무총장, 김호 상임집행위원장, 임효창 정책위원장, 변재우 부산경실련 재정위원장. 2021.3.11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11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7 보궐선거 경실련 유권자운동본부'(운동본부) 발족을 선언했다.

경실련과 부산경실련이 함께 꾸린 운동본부는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정당과 후보자의 공약·자질을 검증해 정보를 제공하는 '유권자 운동'을 전개한다.

경실련은 출범 선언문에서 "예비 후보자들은 임기 1년의 시장직임에도 재임 5년 후에도 실현하기 어려운 공약을 남발하고 있다"며 "이런 환경에서 정당과 후보자를 심판할 수 있는 힘은 유권자 투표밖에 없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서울과 부산에 각각 1명의 검증단장을 두고 50여명의 전문가와 함께 분야별 검증단을 구성한다.

이들은 후보자들에게 핵심 공약 5개를 받아 언론사와 함께 공약의 구체성·개혁성·적실성 등을 평가한다. 이후 좋은 공약과 나쁜 공약을 선정해 밝히며, 후보자를 초청해 토론회도 열 예정이다.

또 정당별 후보가 확정되는 대로 재산 형성 과정, 전과·납세 이력, 입법 성향, 과거 발언도 검증한다.

경실련은 서울의 경우 민생안정·자치분권 등 5개 분야 17개 정책을 제안했다. 부산은 지역경제 및 일자리 창출·사회 복지 및 성평등·부산시 현안 등 총 6개 분야 16개 정책을 냈다.

도한영 부산경실련 사무처장은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유지·발전의 부산시 대책을 요구하는 등 중장기적 내용보다도 당장의 직접적 문제를 두고 정책을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정책 제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정책 제안

[경실련 제공]

zer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