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술 취해 성기 노출한 채 거리 뛰어다닌 30대 벌금 600만원

송고시간2021-03-13 07:42

댓글
바바리맨(일러스트)
바바리맨(일러스트)

제작 이소영(미디어랩)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술에 취해 성기를 노출한 채 길거리를 뛰어다닌 3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울산지법은 경범죄 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600만원을 선고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0월 밤 술에 취해 자신의 바지를 내려 성기와 엉덩이를 드러낸 채 30여 분간 울산 길거리를 뛰어다니는 등 사람들에게 불쾌감을 준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경찰관이 출동해 제지하고 귀가할 것을 권유하자 경찰관을 밀치고 뺨을 때리기도 했다.

재판부는 "국가 질서 확립과 공권력 경시 풍조를 근절해야 한다는 점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밝혔다.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