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대한항공 '감독 사퇴' KB손해보험 완파하고 1위 수성

송고시간2021-03-14 15:38

댓글

한선수 결장에도 '이상무'…'3연패' KB손보, 3위도 위태

요스바니 '날 막을 순 없어'
요스바니 '날 막을 순 없어'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의정부 KB손해보험 스타즈의 경기. 1세트 대한항공 요스바니가 스파이크하고 있다. 2021.3.14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남자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이상열 감독이 자진해서 사퇴한 KB손해보험을 완파하고 선두를 굳게 지켰다.

대한항공은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홈경기에서 KB손보를 세트 스코어 3-0(25-17 25-17 25-21)으로 가볍게 눌렀다.

올 시즌 KB손보와의 상대 전적을 4승 2패로 마친 대한항공은 21승 10패, 승점 61을 쌓았다.

2위 우리카드(19승 12패·승점 55)와의 격차를 승점 6으로 벌리고 1위 안정권에 접어들었다.

대한항공은 지난달 20일 우리카드전을 끝으로 V리그 남자부가 중단되며 약 3주간의 휴식기를 가졌다.

이 기간 주전 세터 한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상황이 발생했다.

자가격리에 들어간 한선수를 대신해 백업 세터 황승빈이 선발 출전했지만, 변수가 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팀 공격 성공률이 59.42%를 기록했다.

요스바니 에르난데스(등록명 요스바니)가 20득점으로 맹활약했고, 곽승석(12득점), 정지석(10득점)이 그 옆을 든든하게 받쳤다.

'득점이다'
'득점이다'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의정부 KB손해보험 스타즈의 경기. 1세트 대한항공 선수들이 득점한 뒤 서로 격려하고 있다. 2021.3.14 tomatoyoon@yna.co.kr

2주간의 선수단 자가격리에 이어 시즌 막바지, 치열한 순위 싸움 도중에 수장을 잃은 KB손보는 우려했던 대로 경기력이 정상이 아니었다.

KB손보는 소속 선수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선수단이 2주간 자가 격리를 진행했다.

격리를 마친 뒤 컨디션을 끌어올리긴 했지만, 경기력에는 치명적이었다.

오랜만에 실전 경기에 나선 KB손보 선수들은 리시브가 전혀 되지 않았다. 세터 황택의와 공격수들 간의 호흡도 계속 어긋났다.

KB손보는 '말리 특급' 노우모리 케이타가 양 팀 최다인 22득점으로 분전했지만 혼자 힘으로는 역부족이었다.

3연패에 빠진 KB손보(승점 52)는 3위 자리가 위태롭게 됐다. 4위 한국전력(승점 51)과의 간격은 불과 승점 1이다.

경기 지켜보는 이경수 KB손해보험 감독대행
경기 지켜보는 이경수 KB손해보험 감독대행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프로배구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와 의정부 KB손해보험 스타즈의 경기. 1세트 이경수 KB손해보험 감독대행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2021.3.14 tomatoyoon@yna.co.kr

KB손보는 1세트에서만 범실 10개를 기록했다. 케이타가 9득점으로 폭발했지만 더 많은 점수가 줄줄 새어나갔다.

세트 중반부터 치고 나간 대한항공은 상대 속공 범실을 틈타 19-13으로 달아나며 손쉽게 첫 세트를 따냈다.

2세트는 대한항공의 일방적인 페이스로 흘렀다.

세터와의 호흡이 맞지 않았던 탓에 힘이 실리지 않은 케이타의 공격은 번번이 대한항공 블로커들에게 걸렸다.

케이타의 2단 공격이 네트에 걸리는 장면도 나왔다.

대한항공은 상대 네트 터치 범실까지 묶어 20-10, 더블 스코어로 앞선 끝에 여유 있게 2세트도 품에 안았다.

KB손보가 점차 경기 감각을 되찾으면서 3세트는 막판까지 접전 양상으로 전개됐다.

KB손보는 황택의의 날카로운 서브와 케이타의 고공 강타로 20-21, 1점 차 승부를 만들었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 서브 리시브가 다시 흔들렸다.

대한항공은 곽승석의 측면 강타로 매치 포인트를 쌓고, 조재영의 서브가 상대 수비를 맞고 네트를 넘어오자 요스바니가 그대로 내리꽂아 경기를 끝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