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청권 4개 시·도지사 "경부고속철도와 서해선 연결해야"

송고시간2021-03-15 13:00

댓글

"홍성∼여의도 57분 주파…수도권 접근성 등 개선"

파이팅 외치는 허태정·이춘희·이시종·양승조
파이팅 외치는 허태정·이춘희·이시종·양승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충청권 4개 시·도가 '경부고속철도와 서해선 철도 연결'을 정부에 건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5일 세종시 싱싱문화관에서 제30회 충청권 행정협의회를 열고, 공통 안건 1건과 협력 안건 3건을 논의했다.

안건은 경부고속철도(KTX)와 서해선 연결, 4차 산업 기반 소재·부품 산업 클러스터 구축, 금강하구 생태복원 추진, 탈석탄(탄소 중립) 금고 동참 등이다.

2015년 착공된 서해선이 경부고속철도와 연결되면 충남 홍성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57분 만에 주파할 수 있다. 수도권 접근성이 개선되고 지역 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충청권은 기대하고 있다.

서해선에서 신안산선으로 갈아타 서울에 진입하면 애초 정부 발표보다 40분가량 늦어지고, 환승에 따른 편의성 저하로 사회적 손실 비용이 연간 323억원에 이를 것으로 충남도는 추산하고 있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서해선 구축사업이 당초 계획과 달리 서울 직결이 불가하다고 알려지면서 지역민이 허탈해하는 실정"이라며 "서해선 서울 직결은 충남혁신도시 완성 등을 위해 필요한 만큼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건의했다.

서해선 복선전철 노선도
서해선 복선전철 노선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도지사들은 안건 논의에 이어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연구용역에 대한 추진 현황을 보고받았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지난해 11월 충청권 메가시티를 추진하는 데 합의했고, 지난 11일 전략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대전세종연구원이 주관하고 충북연구원·충남연구원이 공동 참여하는 연구용역은 오는 19일 착수한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