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GS칼텍스, 여자배구 정규리그 1위 첫 '1억 상금' 받는다

송고시간2021-03-16 15:54

댓글

2위 흥국생명 5천만원·3위 IBK기업은행 3천만원

우승을 향한 여정
우승을 향한 여정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월 12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여자부 IBK기업은행과 GS칼텍스의 경기가 세트스코어 3-0, GS칼텍스의 셧아웃 승리로 끝났다. 경기 종료 뒤 GS칼텍스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3.12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GS칼텍스가 여자 프로배구 정규리그 1위로는 처음으로 억대 상금을 실제로 받는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6일 KGC인삼공사와 GS칼텍스의 여자부 정규리그 최종전이 끝난 뒤 정규리그 1위 시상식을 연다.

GS칼텍스는 정규리그 1위 상금 1억원이 적힌 팻말을 들고 자축한다.

GS칼텍스는 배구연맹 이사회의 결정으로 여자부 정규리그 우승 상금이 7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인상된 이래 억대 상금을 직접 받는 최초의 구단이 된다.

연맹은 2019년 12월에 열린 이사회에서 '정규리그 표현 방식을 (우승, 준우승이 아닌) 순위로 변경한다'고 의결했다.

이어 정규리그 위상을 제고하고자 1위 상금을 남자부는 1억원에서 1억2천만원으로, 여자부는 7천만원에서 1억원으로 각각 인상했다.

또 2위와 3위 상금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2위는 남자 7천만원, 여자 5천만원을, 3위는 남녀 모두 3천만원씩 수령한다.

연맹은 바뀐 포상 규정을 2019-2020시즌에 바로 적용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019-2020시즌은 5라운드 순위를 기준으로 조기 종료됐다.

연맹은 문서상으로는 정규리그 남녀 1∼3위 팀에 상금을 나눠주되 각 구단과 합의를 거쳐 연맹이 코로나19 극복 성금으로 상금을 전액 기탁하기로 했다.

다시 말해 지난 시즌 정규리그 1∼3위 팀의 수중엔 상금이 들어오지 않았다.

올해엔 코로나19 여파에도 정규리그를 모두 치렀고, GS칼텍스, 흥국생명, IBK기업은행 순으로 1∼3위가 결정됐다.

세 팀은 새 규정에 따라 처음으로 상금을 손에 쥔다.

정규리그와 별도로 챔피언결정전 상금도 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한 남자팀은 1억원, 여자팀은 7천만원을 받는다. 준우승팀은 각각 5천만원(남자), 3천만원(여자)을 가져간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