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해찬 "尹 스스로 못 커…이재명 지지도 유지될 것"

송고시간2021-03-18 19:08

댓글

"이낙연, 서울시장 선거 결과 따라 반등 가능성"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는 18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지지도 상승세와 관련해 "스스로 커나가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은 제가 보기에 발광체가 아닌 반사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스스로 뿌리를 내려 생명력 있는 발광체가 돼야 국민의 동의를 받는 힘이 나온다"며 "윤 전 총장의 경우 검증 과정에서 현재와 같은 지지도를 유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전 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도를 두고는 "그동안 여러 차례 혹독한 검증을 받았잖느냐"며 "현재의 지지도가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서는 "여론 조사상 하락세가 여러 번 입증되는 것 같긴 하지만, 이번 서울시장 선거 결과에 따라 반등할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전 대표는 보궐선거 판세에 대해서는 "초접전이다. 부산은 좀 차이가 있는 것 같고, 서울은 우리 후보가 앞서다가 요즘은 접전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에서 당선된 분이 잘못해서 보선을 치르게 됐기 때문에 국민께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사과도 여러 번 했다"고 부연했다.

야권의 후보 단일화를 두고는 "그런 식의 단일화를 시도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서로 상처 주는 단일화를 해서 어떻게 유권자가 단일화되겠냐"고 혹평했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적폐 청산과 관련해 "가장 큰 성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한 것이다. 그보다 큰 적폐가 어디 있느냐"고 했다.

문재인 정부의 남은 1년 간 과제로는 "검찰의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는 것"을 꼽으면서 "고질적인 검찰의 적폐인데 이번에는 해결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