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영하 "고교 시절 단체 집합 사과…특정인 가혹행위는 없었다"

송고시간2021-03-18 19:51

댓글
두산 베어스 이영하
두산 베어스 이영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투수 이영하가 자신을 향한 학교 폭력 논란에 "단체 집합으로 선수단 기강을 잡으려 한 적이 있다"고 밝히면서 "특정인에게 가혹행위를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영하는 18일 소속사 에이스펙코퍼레이션을 통해 학교 폭력 논란을 해명했다.

그동안 구단은 이영하의 실명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소속사는 이영하의 이름으로 입장문을 냈다.

이영하는 소속사를 통해 "고교 시절 투수조 주장이자 선배로서 후배들에게 쓴소리한 적이 있었고, 후배들이 잘못한 일이 있으면 단체 집합 등을 실시한 적이 있다"며 "당시에는 야구부뿐 아니라 운동부 기강이 엄격한 편이었고, 일부 잘못된 과거 방식에 따라 선수단 기강을 잡으려 한 것은 사실이다"라고 '단체 집합'의 과오를 인정했다.

그는 "후배들이 좋지 않은 기억을 갖게 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 후배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가 17일 한 방송사의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주장한 폭력에 관해서는 적극적으로 부인했다.

이영하는 "개인이나 특정인을 지정해 가혹행위 등의 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