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양 DJ 사저 기념관에 지팡이 등 유품 전시…30종 기증

송고시간2021-03-19 08:55

댓글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고양시는 올해 6월 개관 목표로 추진 중인 김대중 전 대통령 사저 기념관에 비치할 김 전 대통령과 고 이희호 여사의 애장품을 기증받았다고 19일 밝혔다.

고양시, 김대중 대통령 기념관에 비치할 유품 기증받아
고양시, 김대중 대통령 기념관에 비치할 유품 기증받아

[고양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날 김 전 대통령의 정발산동 사저에서 열린 유품 기증식에는 이재준 고양시장과 김 전 대통령의 3남 김홍걸 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홍걸 의원은 김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가 실제로 사용했던 지팡이와 안경, 펜, 의류 등 30종 76개 유품을 고양시에 전달했다.

기증식 후 이 시장과 김 의원은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인 김 전 대통령 사저 건물 곳곳을 함께 둘러봤다.

고양시 일산동구 정발산동의 김 전 대통령 사저는 1996년 8월부터 1998년 청와대로 떠날 때까지 거주했던 곳으로 당시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다.

이날 유품 기증식과 함께 기념관 실시설계 보고회도 열려 사저 기념관의 구성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안방, 서가, 객실 등이 있는 본채는 건축물 보전 중심으로 리모델링을 진행해 김 전 대통령이 당선 전까지 평화·인권·민주주의 등을 고민했던 공간으로 형상화하기로 했다.

별채는 사저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김 전 대통령이 지향했던 평화·인권·민주주의를 체험하고 교육하는 전시관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김 의원은 "고양시에서 김대중 대통령 기념관을 조성하는데, 아버님의 손때 묻은 유품을 기탁함으로써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게 되어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시장은 "김대중 대통령께서 직접 사용했던 유품은 기념관 조성에 꼭 필요한 자료인데, 30종이나 되는 유품을 흔쾌히 기증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