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장 In] 부산보선 코앞인데…투·개표 인력 파견 놓고 갈등

송고시간2021-03-20 08:01

댓글

부산시 "400명 이상 파견은 힘들어" vs 구·군 "시청에서 2천500명은 파견해야"

구·군 노조 "열악한 선거사무 노동 개선하라" 중앙선관위 고발

'4월 7일은 부산시장 보궐선거일'
'4월 7일은 부산시장 보궐선거일'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 4·7 부산시장 보궐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선거 파견 인력 배치를 둘러싸고 부산시청과 구·군 공무원 간 갈등이 점입가경이다.

20일 부산시에 따르면 시는 부산시장 보궐선거 현장에 시청 직원 400여명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16개 구·군 공무원으로 구성된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는 시청 직원들의 선거 파견 인력이 적은 것을 문제 삼고 "시청의 생색내기식 인력 지원을 거부한다"며 반발했다.

선거 날 시청 파견 직원이 적을 경우 관련 업무가 구·군 공무원에게 고스란히 돌아와 부담이라고 주장한다.

노조는 "인력 공백은 일부 구·군 지자체에서 추가로 모집하거나 일반인을 뽑아 메울 계획"이라고 밝혔다.

선거 인력 배치를 둘러싼 시청과 구·군 공무원 간 갈등은 예전부터 반복돼 왔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열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때에도 부산시청은 전체 직원 4천599명 중 258명만 선거 업무를 지원했다.

구·군 공무원 1만2천여명 중 9천400여명이 투입된 것에 비하면 매우 적은 편이다.

이에 최근 노조는 "이번 보궐선거에는 시청 직원 2천500명이 투입돼야 한다"고 부산선관위에 요청했고, 부산시선관위 역시 이를 반영해 적절한 인력을 선거에 파견해 달라고 시에 요청했다.

지난 18일 오전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 기자회견
지난 18일 오전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 기자회견

[전국공무원노조 부산지역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런 가운데 부산시는 총선 때보다 인원을 다소 늘리긴 했지만 400명선에서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

부산시는 노조 측이 제기한 문제점에 공감하면서도 현실적으로 많은 인원을 투입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최대한 많은 인원을 모집하려 했지만 지원 인원이 턱없이 부족했다"고 해명했다.

이에 노조 측은 선거철마다 불거지는 인원 배분 문제를 이번 기회에 담판 짓겠다는 입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잘못된 관행으로 발생한 고질적 문제"라며 "이대로라면 다음 선거부터는 구·군도 자율적으로 신청을 받고 외부인력을 채용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관계자는 "나아가 선거 당일 하루 16시간을 근무해도 지급되는 돈은 9만원에 불과하다"며 "선거 사무 인력에 대한 적절한 처우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등은 지난 11일 열악한 선거사무 노동조건 등을 문제 삼고 중앙선관위원장을 최저임금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양 측의 갈등속에 부산시선관위는 시에 협조 요청 이상의 적극적인 요구를 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투개표 관리 업무가 구 선거위원회, 주민센터 업무다 보니 구·군 공무원이 투입된다"며 "선관위에서도 시청에 파견 인력을 늘려 업무 과부하를 줄여달라고 요청했지만 강제할 수 있는 권한은 없다"고 말했다.

psj1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