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류지현 LG 감독 "강한 9번 만들겠다…오지환 배치 이유"

송고시간2021-03-21 12:21

댓글

류지현 감독의 행복한 고민…피해갈 곳 없는 타선

훈련 지켜보는 류지현 감독
훈련 지켜보는 류지현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에서 9번 타자는 타격 실력이 떨어지는 선수가 맡는 경우가 많다. 타격 기회가 가장 적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들어 9번 타자의 중요성은 점점 커지고 있다.

타순이 한 바퀴 돌면 9번 타자는 상위 타순에 앞서 타격하는 1번 타자 역할을 맡기도 한다.

최근 적지 않은 팀은 9번 타자 자리에 발 빠르고 출루율이 높은 선수를 배치하는 경우도 있다.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도 9번 타자 역할에 주목하고 있다.

류지현 감독은 2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와 시범경기 개막전에 오지환을 9번 타자로 배치했다.

류 감독은 "올해엔 강한 9번 타자를 만들려고 한다"며 "팀 톱타자인 홍창기는 출루율이 높은데, 9번 타자가 출루하면 자연스럽게 상위 타순과 연결되면서 타선의 집중력을 높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지환은 지난 시즌 타율 0.300, 10홈런, 71타점을 기록한 주전 유격수다. 출루율(0.362)과 장타력(0.461)을 모두 겸비한 리그 최고 수준의 내야수다.

류지현 감독은 오지환을 9번 타순에 배치하면 상위타순을 확장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오지환의 9번 배치는 LG 타순이 얼마나 강력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LG는 외야에 김현수, 이천웅, 이형종, 채은성, 홍창기 등 주축 선수들이 차고 넘친다.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 3루수 김민성 등 내야 자원도 강력하다.

상대 팀들도 LG의 화력을 경계하고 있다.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LG는 지난 시즌 2루타 41개, 10홈런 친 유격수 오지환을 9번 타자로 배치했다"며 "LG의 선수층이 얼마나 두꺼운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혀를 내둘렀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