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디스플레이, 저전력 OLED 패널 오포 스마트폰에 공급

송고시간2021-03-23 08:26

댓글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저전력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구동 기술인 '어댑티브 프리퀀시'(Adaptive Frequency, 가변 주사율)를 글로벌 고객사로 확대 적용한다고 23일 밝혔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중국 최대 스마트폰 제조사인 오포(OPPO)의 플래그십 라인업 '파인드 X3' 시리즈에 '어댑티브 프리퀀시' 패널을 공급했다. 오포는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중 처음으로 가변 주사율 기술을 탑재했고, 이를 통해 전체 패널 소비전력이 기존 대비 46%까지 낮아졌다고 밝혔다.

'어댑티브 프리퀀시'는 소비자의 사용환경에 맞춰 디스플레이 주사율을 자동으로 조절해 전체 소비전력을 최소화하는 패널 기술이다.

빠른 화면 전환이 필요한 모바일 게임에는 120Hz, 영화는 60Hz, 정지 이미지 감상 등에는 10Hz 이하로 주사율을 달리해 패널 구동 전력을 개선한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이 기술은 지난해 '갤럭시 노트20 울트라'에 처음 적용됐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오포에 이어 원플러스(Oneplus)의 신제품 '원플러스 9프로'에도 '어댑티브 프리퀀시' 패널을 공급하는 등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제까지 OLED 패널의 화질과 디자인 혁신에 집중했다면 이제는 선도적으로 저전력 패널 기술 개발에 앞장서 소비자들의 사용 편의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