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홍콩매체 "북한, 미국 무시하며 중국과 연대 강화 추진"

송고시간2021-03-23 10:29

댓글

"북한, 무역 전문가 중국 대사로 보내 교역 재개 열망 보여줘"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왼쪽부터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DB],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사진출처 AP]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북한이 미국을 무시하며 중국과 연대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3일 보도했다.

SCMP는 "조 바이든 미국 새 행정부가 북한과 대화를 하려고 분투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에서) 고립된 북한은 중국과의 관계 강화를 약속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양국관계 강화를 강조한 구두친서를 교환한 사실을 소개했다.

이어 "백악관은 지난달부터 다양한 경로로 북한과 대화를 시도했지만 아직까지 답을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리룡남 신임 중국 주재 북한 대사는 부임하자마자 22일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중련부) 부장을 만나 양국 지도자의 메시지를 교환했다"고 덧붙였다.

SCMP는 유엔의 제재로 북한의 중국 의존도가 커진 상황에서 북한이 무역·경제 전문가인 리룡남을 중국에 보낸 것은 중국과의 교역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전문 블로그인 '사이노 엔케이'(SINO-NK)의 앤서니 리나 연구원은 SCMP에 "북한은 어느 때보다 고립돼있다"며 "북한이 무역 전문가를 중국 주재 대사로 보낸 것은 상황이 허락하면 중국과의 교역 재개를 열망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SCMP는 시 주석이 북한에 전한 구두친서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점이 주목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미국 등 역내 국가와 세계 강대국 사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지난 17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외교장관회담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공통의 도전과제로 꼽으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다른 동맹국과 파트너들과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계속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나 연구원은 시 주석이 김 위원장에 보낸 친서에서 비핵화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중국이 더는 예전처럼 북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려하지 않고 있음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을 자기 쪽으로 끌어들이지 못할 것이라고 판단할 경우 북한을 전략적 자산으로 보게 되며, 사면초가에 몰린 이웃국가(북한)를 지지해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반면, 익명을 요구한 한국의 한 싱크탱크 분석가는 중국의 이러한 태도가 큰 틀에서는 별반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SCMP에 "중국은 북핵 문제를 북한 핵활동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의 동시 중단을 통해 해결하고자 한다"며 "바이든 행정부가 이러한 중국의 접근법에 어느 정도 부응할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그래픽] 미중 고위급회담 충돌 전후 주요국 외교전
[그래픽] 미중 고위급회담 충돌 전후 주요국 외교전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prett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