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개고기 식문화 조롱 미 방송인 레노 "분명한 잘못" 뒤늦은 사과

송고시간2021-03-25 09:42

댓글

애틀랜타 총격사건 계기…아시아계 미국인 감시단체와 인터뷰

"마음속으로는 잘못된 줄 알아…내 사과 받아줬으면 좋겠다"

제이 레노 [로이터=연합뉴스]

제이 레노 [로이터=연합뉴스]

(시카고=연합뉴스) 김현 통신원 = 한국의 개고기 식문화를 습관적으로 조롱해온 미국의 유명 방송 진행자 겸 코미디언 제이 레노(70)가 오랜 기간 반복한 아시아계 비하성 발언을 "분명한 잘못"이라고 시인하고 사과했다.

레노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의 미디어 감시단체 '미디어 액션 네트워크'(MANAA) 인터뷰에서 "마음속으로는 잘못된 줄 알고 있었다"면서 일련의 문제가 있는 발언에 사과했다고 시카고 트리뷴과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노는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아시아계 6명 등 모두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애틀랜타 총기사건을 계기로 미국 전역에서 아시아계 혐오 반대 시위가 촉발된 후 이런 입장을 밝혔다.

매체 버라이어티는 2019년 12월, 레노가 그해 4월 NBC방송 경연프로그램 '아메리카 갓 탤런트'(America's Got Talent) 녹화 현장에서 또다시 한국의 개고기 식문화를 조롱하는 발언을 해 제작진 일부를 불쾌하게 만들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초청 심사위원으로 녹화 현장에 간 레노는 이 프로그램의 제작 프로듀서이자 심사위원인 사이먼 코웰이 반려견들과 함께 있는 사진을 보고 "한식당 메뉴판에서 볼 수 있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 당시 쇼트트랙 경기에서 한국 대표 김동성이 실격 처분된 후 방송을 통해 "집에 가서 개를 걷어차고 잡아먹어 버렸을 것"이라고 떠들기도 했다.

레노는 이번 MANAA 인터뷰에서 "무해한 농담이라 생각했었다"며 "나는 우리의 적인 북한 놀리기를 좋아했고, 대부분 농담이 그렇듯 내 농담도 사실에 기반을 두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당시 '무엇이든 트집 잡고 불만을 제기하는 이들이 있고, 어차피 모두를 만족시킬 수 없으니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는 견해가 지배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만이 접수되면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했다. 책임지고 문제를 해결하거나 '농담도 못 받아들이면 그건 당신들 문제다'라고 반박하는 것. 나는 마음속으로는 잘못된 줄 알면서도 대부분의 경우 후자 입장을 취했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내가 저지른 분명한 잘못에 사과한다"며 "아시아계 미국인들이 내 사과를 받아주었으면 좋겠다. 앞으로 그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레노는 1992년부터 2014년까지 NBC방송 심야 토크쇼 '투나잇 쇼'(The Tonight Show)를 진행하며 인기를 끌었다. 이후 자동차 관련 리얼리티쇼 '제이 레노의 개라지'(Jay Leno's Garage), 코미디 퀴즈쇼 '유 벳 유어 라이프'(You Bet Your Life) 등에 출연하고 있다.

2014년 텔레비전 아카데미 명예의 전당에 헌정됐고 코미디 배우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영예인 마크 트웨인상을 수상하기도 했으나, 특정 인종을 겨냥한 우스갯소리들을 했다가 비난을 사기도 했다.

chicagor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