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누리호 시험 세가지 연설 준비…성공 버전 연설 기뻐"

송고시간2021-03-25 20:23

댓글

"조마조마하게 연소시험 지켜봤다…세계 7대 우주 강국 꿈 자라"

누리호 1단 종합연소시험 참관하는 문 대통령
누리호 1단 종합연소시험 참관하는 문 대통령

(고흥=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1단 종합연소시험을 참관하고 있다. 2021.3.2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내 최초 독자개발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의 1단부 최종 종합연소시험 현장을 참관한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연소시험이 연기되거나 실패할지도 몰라 세 가지 버전의 연설문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를 찾아 연소시험의 성공을 지켜본 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전한 데 이어 "성공 버전으로 연설할 수 있어서 더욱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600∼800㎞ 상공의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킬 수 있는 발사체로, 이날 추력 75t급 액체 엔진 4기를 클러스터링(묶음)한 1단부의 마지막 연소시험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이는 2010년부터 이어 온 누리호 개발의 사실상 완료를 뜻한다.

문 대통령은 "조마조마하고 긴장된 마음으로 연소시험의 성공을 지켜봤다"며 "이제 우리도 우리 위성을, 우리 발사체로, 우리 땅에서 발사할 수 있게 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매번 이 나라 저 나라를 떠돌며 다른 나라 발사체를 이용할 수밖에 없었던 것을 생각하면 참으로 감개무량'이라고 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상률 원장의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위성 분야에서 세계 7위 정도의 수준을 가진 우리가 발사체 자립에 있어서도 세계 7위 수준을 갖추게 됐다"며 "아직은 낯설게 느껴지는 '세계 7대 우주 강국'의 꿈이 쑥쑥 자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