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간호협회 "문 대통령 백신 접종한 간호사 대상 협박 멈춰라"

송고시간2021-03-29 13:55

댓글

"법적 조치 등 모든 수단 통해 간호사 보호할 것"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대한간호협회(간협)는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과정에서 백신을 바꿔치기했다는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해당 백신 접종 간호사 대상 신상 털기, 욕설 및 협박을 중단하라고 거듭 요구했다.

간협은 29일 성명서를 내고 "백신 접종 간호사에 대한 협박과 조롱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법적 조치 등 모든 수단을 통해 간호사를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간협은 "간호사의 백신 접종 동작이나 동선, 리캐핑(recapping·뚜껑 다시 씌우기) 등 모든 행위는 감염관리 지식에 기반을 둔 의료인의 정상적인 행동이었다"고 밝혔다.

간협은 "전혀 확인되지 않은 의혹만으로 신상 털기와 욕설, 협박 그리고 조롱을 하는 반인권적인 행태는 어떠한 이유라도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백신 접종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백신 접종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 cityboy@yna.co.kr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종로구 보건소에는 '불을 지르겠다', '폭파하겠다'며 관련 의료진을 협박하는 전화가 여러 통 걸려왔다.

이 보건소에서 문 대통령이 접종을 받을 당시 간호사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넣은 후 가림막 뒤로 갔다 나오면서 뚜껑이 닫혀 있는 주사기를 들고나오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화이자 백신이나 식염수를 넣은 주사기로 바꿔치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확산했다.

방역당국은 리캐핑이 바늘 오염을 막기 위한 상식적인 행동이라고 설명했지만, 수긍하지 않는 이들이 보건소에까지 전화한 것이다.

ke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