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DJ 손자 "미얀마, 광주와 너무 닮아…끝까지 연대"

송고시간2021-03-29 13:50

댓글
미얀마 추모 행진에 참석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손자 김종대씨
미얀마 추모 행진에 참석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손자 김종대씨

[청년김대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시민단체 청년김대중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손자인 김종대씨가 미얀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민주화 운동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약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7일 미얀마민주주의네트워크가 주최한 '미얀마 봄 혁명 희생자 추모행진'에 참석해 "미국에서 (내가) 가르치고 있는 미얀마 출신 소수민족 학생들이 아직 미얀마에 남아있는 가족들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며 마음이 아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할아버지께서도 생전에 늘 미얀마 국민들의 투쟁을 지지해오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40년 전 광주와 너무도 닮아있는 미얀마의 현 상황 등을 볼 때 남의 일 같이 느껴지지 않는다"며 "미얀마 민주주의 투사들을 응원하며 끝까지 연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년김대중은 미얀마 쿠데타가 발발한 2월 1일 쿠데타 규탄 성명서를 내고 국회의원들의 미얀마 민주화운동 챌린지를 주도했다. 지난 9일에는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만나 재한 미얀마 유학생들의 비자발급문제 해결을 위한 제안서를 전달한 바 있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