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7년째 도피생활하던 마피아, 유튜브에 올린 '쿡방' 탓에 덜미

송고시간2021-03-30 08:39

댓글

얼굴 가렸으나 문신 때문에 정체 탄로…도미니카공화국서 체포

이탈리아 마피아 비아르트의 체포 장면
이탈리아 마피아 비아르트의 체포 장면

[이탈리아 내무부 유튜브 영상 캡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카리브해 섬나라에서 수년째 도피 생활을 해온 이탈리아 마피아가 유튜브에 올린 '쿡방' 탓에 덜미를 잡혔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탈리아 경찰은 마피아 조직원인 마르크 페렌 클라우데 비아르트(53)가 지난 24일 도미니카공화국 수도 산토도밍고 인근에서 체포됐다고 밝혔다.

비아르트는 이탈리아 남서부 칼라브리아를 근거지로 한 악명높은 마피아 '은드랑게타'의 하부 조직에서 마약을 밀매한 혐의로 2014년부터 이탈리아 경찰의 추적을 받아왔다.

그는 중미 코스타리카로 도주했다가 5년 전 도미니카공화국으로 이주해 현지 이탈리아인 커뮤니티에도 섞이지 않은 채 조용히 숨어지냈다고 경찰은 밝혔다.

비아르트는 그러나 아내와 함께 유튜브에 이탈리아 요리 영상을 찍어 올리는 치명적인 실수를 했다.

영상엔 얼굴이 등장하지 않았지만, 그의 특징적인 문신이 경찰 눈에 포착됐다.

이탈리아 경찰은 성명에서 "이탈리아 요리를 향한 사랑 덕분에 그가 인터넷과 소셜미디어에 남긴 흔적을 추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결국 그는 인터폴에 체포된 후 29일 이탈리아 밀라노로 송환됐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