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뉴욕 지하철서 흑인이 아시아인 폭행해 기절시켜…SNS 영상 충격

송고시간2021-03-30 11:42

댓글

다른 승객들 폭행 보고 아무도 안 말려

아시아인 증오범죄 우려 더 커져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남성을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영상.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남성을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영상.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흑인이 아시아인을 마구잡이로 폭행해 기절시켜 충격을 주고 있다.

폭행 장면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라와 빠르게 확산하고 있으며, 뉴욕 경찰은 해당 영상을 캡처해 폭행한 흑인을 공개 수배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경찰(NYPD) 증오범죄 전담팀과 현지 언론 등이 공개한 영상을 보면 지하철 안에서 건장한 체격의 흑인 남성과 좀 더 작은 체구의 배낭을 멘 아시아 남성이 주먹을 교환하는 장면이 나타난다.

아시아인 기절할 때까지 폭행…뉴욕 지하철 폭행 동영상 '충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영상이 시작될 때의 모습은 흑인이 먼저 주먹을 날리며 싸움을 걸고 아시아 남성이 방어 차원에서 주먹을 교환한 듯이 보인다.

그러나 둘의 싸움은 바로 흑인 남성의 일방적인 폭행으로 이어진다.

아시아 남성은 처음 몇대 얻어맞은 후 전의를 상실했으며, 흑인은 이런 아시아 남성의 머리 쪽에 무차별적으로 십여대의 주먹을 계속 날렸다.

흑인은 아시아 남성이 더 이상 싸우지 못하는 상황이 됐는데도 뒤에서 목을 졸라 기절시킨 후 바닥으로 밀어 쓰러뜨렸다.

이후 흑인은 험악한 표정으로 주위를 둘러보며 지하철을 내렸다.

무차별 폭행이 이뤄질 때 지하철의 다른 탑승객들은 그만하라고 말할 뿐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

뉴욕 경찰 흑인 폭행범 공개 수배
뉴욕 경찰 흑인 폭행범 공개 수배

뉴욕 경찰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영상을 올린 누리꾼은 뉴욕 맨해튼 방향 J노선 코지우스코스트리트역에서 사건이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다만 사건이 벌어진 시간은 적지 않았다.

최근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늘어나는 가운데 이번 사건이 터져 우려하는 목소리가 더 높아지고 있다.

이날 NYPD 증오범죄 전담팀 트위터 계정엔 신원 불상의 흑인 남성이 65세 여성을 폭행하고 반(反)아시안 발언을 한 뒤 떠났다며 제보를 요청하는 글도 올라왔다.

또 지난 21일 34세 아시아계 남성이 한 건물 입구에서 건물 안쪽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있는데 입구를 나오던 다른 남성이 반(反)아시아계 욕설을 내뱉고는 스마트폰을 쳐서 떨어뜨린 사건이 있다며 제보를 요청하는 글도 있었다.

아시아계 증오범죄를 우려하는 목소리는 아시아계 6명이 숨진 애틀랜타 총격사건 이후 더 커지며 시위와 집회로 발전했다.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남성을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영상.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흑인 남성이 아시아계 남성을 마구잡이로 폭행하는 영상. [트위터 갈무리=연합뉴스]

jylee2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