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남부 농업 지역 메뚜기 떼 습격…2천㏊ 피해

송고시간2021-03-30 20:31

댓글

농업부 "피해 60만㏊까지 늘 수 있어"…추가 예산 투입해 '전쟁'

이란 메뚜기 떼 습격
이란 메뚜기 떼 습격

[이란 국영 프레스TV 홈페이지 캡처]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남부 농업 지역이 대규모 메뚜기 떼의 습격으로 피해를 봤다고 국영 프레스TV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이드 모에인 이란 식물보호기구 사무총장은 "지난 23일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넘어온 메뚜기 떼와 전쟁을 벌이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농경지 2천㏊(약 20㎢)가 피해를 보았다"고 전했다.

2천㏊는 축구장 2천400여개 면적과 맞먹는 넓이다.

모에인 사무총장은 남부 지역 후제스탄주·부샤흐르주와 서부 일람주 농경지 피해가 특히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이집트 지역에서 메뚜기 떼가 넘어왔던 예년과 달리 올해는 사우디 북서부로부터 메뚜기들이 대규모로 날아들었다고 모에인 사무총장은 덧붙였다.

이란 농업부는 파르스주와 호르무즈건주에서도 피해가 있을 것으로 보고 추가 예산 1조 리얄(약 45억원)을 투입해 메뚜기 떼에 대비하고 있다.

농업부 관계자는 "올해 9월까지 메뚜기 떼로 인한 농경지 피해가 60만㏊까지 늘어날 수 있다"면서 남부와 서부 지역 농가들에 주의를 당부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